close

[TV톡톡] '프듀101' 김종현, 이 정도면 '국민 리더' 아닙니까

[OSEN=장진리 기자] '프로듀스101' 시즌2 김종현이 안되는 것도 되게 만드는 기적의 리더십으로 주목받고 있다. 

2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는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sorry sorry)' 2조 리더 김종현의 활약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쏘리쏘리' 2조는 옹성우, 김종현 김재환, 황민현, 강다니엘, 권현빈 등 적재적소에 고른 능력치를 가진 멤버를 뽑은 황민현의 혜안으로 지금 당장 데뷔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는 심사위원들과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은 팀. 

반대로 그룹 배틀 무대까지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특히 모델 출신으로 안무 숙지 능력이 느린 권현빈 때문에 '쏘리쏘리' 2조는 "이대로 괜찮겠어"라는 댄스 트레이너의 모진 독설까지 들어야했다. 댄스 트레이너는 연습 도중 안무 숙지가 제대로 되지 않은 권현빈을 불같이 혼냈고, 2조의 리더인 김종현은 잘못을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며 "공연날까지는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약속했다. 김종현의 말에 트레이너는 "감싸주고 끌어가는 것도 좋은데, 리더라면 현명한 눈을 가지고 팀을 이끄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종현은 포기하지 않았다. 김종현은 "내가 잘 이끌어 갔어야 했고, 내가 다음 번에 같이 칭찬받는다는 생각이었다"고 권현빈을 포기하지 않았다. 권현빈을 끊임없이 독려하고 챙기는 것은 리더 김종현의 몫이었다. 김종현은 연습 도중 사라진 권현빈을 찾아 "너 안 나올래? 어떻게 할래?"라고 등을 팡팡 두들기며 엄마 같은 모습으로 연습을 독려하는가 하면, 안무 집중 레슨으로 권현빈을 밀고 끌었다. 오랜 연습에 익숙하지 않은 권현빈이었지만, 김종현은 "(권)현빈이가 연습 한 시간 마치면 사라지고, 한 시간 마치면 또 사라진다. 그래도 믿으려고요"라며 권현빈을 향한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권현빈이 연습 중 돌발 행동을 할 때에는 김종현도 참지 못했다. 그러나 화를 내면서도 김종현의 말 속엔 권현빈을 향한 애정이 있었다. 조근조근 자신의 속내를 전하는 김종현의 엄마 같은 리더십은 인상적이었다. 

김종현은 자꾸만 연습실을 이탈하는 권현빈의 모습에 김종현은 "쉬라고 안 했잖아, 왜 이렇게 혼이 나고도 정신을 못 차려. 목소리가 높아지잖아. 못하는 사람으로 계속 찍혀서 남을 수는 없잖아. 잘 해야지"라며 "너희가 어떤 마음으로 '프로듀스 101'을 하는지는 모르지만, 나는 열심히 해야돼. 나는 안되면 끝장이거든"이라고 그룹 배틀 승리에 대한 절박함을 전했다. 김종현은 '현빈이 왜 뽑았어? 안될텐데, 못할텐데'라는 연습생들의 시선을 바꿔놓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

그리고 김종현의 그런 주문 같은 다짐은 무대로 증명됐다. "잘 하게 만들어서 그런 얘기들을 바꿔놓으려고 한다"는 김종현의 말처럼 권현빈은 연습보다 훨씬 나아진 모습으로 '쏘리쏘리' 무대에 섰다. 트레이너 역시 "어느 순간 권현빈이 열심히 연습하더라"고 칭찬했다. 권현빈의 변화는 모두 김종현 덕분이었다. 김종현은 밀어주고 끌어주고, 다독이고, 격려하는 엄마 같은 리더십으로 '쏘리쏘리' 2조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종현의 도움으로 권현빈은 142표라는 놀라운 현장투표수를 기록하며 팀 내 최다득표를 기록했다. 

시청자들 역시 김종현의 따뜻한 리더십에 주목하고 있다. 이정도면 국민 프로듀서들이 인정한 '국민 리더'다. /mari@osen.co.kr

[사진] Mnet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