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안세하 결혼, #황금인맥 #신혼여행 대신 작품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안세하가 미모의 회사원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화려한 황금 인맥이 돋보인 결혼식이 네티즌의 큰 관심을 받았다.

안세하는 1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에 압구정동에 위치한 선상 예식장에서 동갑내기 일반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1년여 열애의 결실이다.

이날 결혼식은 다방면의 연예인 동료들이 하객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조승우, 유지태, 현빈, 한선화, 박유환을 비롯해 가수 박정아, 가희, 나나 등 많은 스타들이 안세하 부부의 앞날을 축하했다. 이런 안세하의 황금 인맥은 그가 배우로서 동료들에게 쌓은 두터운 신망을 느끼게 한다.

이날 예식은 주례 없는 결혼식으로 진행됐다. 하객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자 함이었다. 사회는 안세하의 오랜 친구가 맡았으며, 뮤지컬 배우 김법래의 오프닝 축가 무대로 시작해 안세하 아버지의 유쾌한 축사로 이어졌다. 축가는 가수 휘성, 산들이 각각 불러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관계자는 "결혼식 내내 두 사람과 하객들의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라고 결혼식의 분위기를 전했다.

안세하는 지난해 오랜만에 고향 창원에 내려갔다가 아내를 만나게 됐다고. 



경남대 경영학과 출신인 안세하는 아내에 대해 "대학동기이지만, 대학생 시절에는 서로 전공학과가 달라 전혀 친분이 없었다. 그러다가 사회에 나와서 우연히 오랜 만에 만났는데 정말 마음에 들었고 바로 '내 여자다' 싶었다"고 아내와의 만남과 결혼 계기를 OSEN에 솔직하게 밝혔던 바다.

그러면서 아내의 성격에 대해 "저와는 정말 다른 스타일이다. 저는 작품 활동을 하면서 예민하기도 한데 그런 저를 받아주는 현명하고 이해심이 깊은 착한 여자이다. 딱 내 스타일"이라고 자랑했다.

안세하는 현재 '왕은 사랑한다'를 촬영 중으로 신혼여행을 잠시 미루고 작품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다. 신접살림은 경기도 수원에 마련된다.

한편 안세하는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에서 사기 대출업자들을 추적하는 형사 역을 맡아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으며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뱀파이어 탐정' '그녀는 예뻤다' '용팔이' '신의 선물-14일' '투윅스' 등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 nyc@osen.co.kr

[사진] 아이웨딩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