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 김효진·예지·신동욱·정혜성, 편견 넘은 '반전' [종합]

[OSEN=유지혜 기자] '복면가왕'에 김효진, 예지, 신동욱, 정혜성이 편견 넘은 반전을 선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흥부자댁에 도전한 8인의 듀엣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무대에는 무당벌레와 튤립아가씨의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혜은이의 '열정'을 선곡해 분위기를 순식간에 달궜다. 무당벌레는 가벼운 허스키 보이스를 자랑했고, 튤립아가씨는 힘주어 포인트를 전하는 독특한 발성을 자랑했다. 

1라운드 첫 승리자는 무당벌레였다. 71대 28로 패한 튤립아가씨는 김혜림의 '디디디'를 솔로곡으로 선곡했다. 가면을 벗은 튤립아가씨는 개그우먼 김효진이었다. 그는 "여섯 살 된 딸 때문에 나왔다. '복면가왕'에서 저와 비슷한 체구와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 나오면 '엄마다. 나 맞혔다'고 말하다가 제가 아닐 때마다 실망하더라. 그래서 제가 가면을 벗고 나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에어로빅소녀와 탱고걸의 듀엣 대결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빅뱅의 '뱅뱅뱅'을 선곡해 흥 넘치는 센 언니들의 무대를 꾸몄다. 에어로빅소녀와 탱고걸은 매력적인 보이스로 깜짝 놀랄 랩 실력을 과시했다. 

두 번째 무대의 승리는 에어로빅 소녀가 차지했다. 52대 47로 접전 끝에 아깝게 패배한 탱고걸은 다비치의 '미워도 사랑하니까'를 솔로곡으로 선택했다. 그의 정체는 피에스타의 예지였다. 예지는 "춤을 추다가 보컬로 회사에 들어가서 7년 동안 랩을 했다. 이런 곳에 나와서 예지도 노래를 할 수 있다고 보여주고 싶었다. 어릴 때 제가 노래를 못할 거라 생각한 사람들이 많았다"고 말하며 반전을 선사했다.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는 진공청소기와 목욕의 신이 꾸몄다. 두 사람은 이승기의 '결혼해줄래'를 듀엣곡으로 선택했다. 달달한 분위기의 무대에 관객들은 환호했다.

세 번째 무대는 목욕의 신이 65대 34로 이겨 2라운드로 진출했다. 진공청소기는 솔로곡으로 이브의 '너 그럴때면'을 선곡했다. 노래가 끝날 때쯤 가면을 벗은 그의 정체는 희귀병으로 투병생활을 하다 7년 만에 복귀한 배우 신동욱이었다. 그는 "제가 긴 병을 앓았다. 치료를 하다 보니까 짧게 지나간 거 같은데 벌써 7년이 됐다. 드라마 한다니까 아플까봐 걱정하는 분들이 많은데 일상 생활도 가능하고 많은 활동 할 수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진심을 전했다. 

1라운드 네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무수리와 강백호였다. 이들은 김동률과 이소은의 '기적'을 선곡했다. 두 사람은 달콤한 목소리로 환상 무대를 선사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네 번째 무대 승리의 주인공은 70대 29로 무수리를 이긴 강백호였다. 무수리는 솔로곡으로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선곡했다. 그의 정체는 배우 정혜성이었다./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