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판듀2' 인순이, 봉천동 갱년기 최종 선택..바다 눈물의 열창[종합] 

[OSEN=박판석 기자] 의외의 선택 이었다. 인순이가 쟁쟁한 판듀 후보들 사이에서 봉천동 갱년기를 최종 판듀로 선택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2'에서는 디바전쟁으로 에일리과 인순이가 판듀 찾기에 나섰다. 

신구디바의 대격돌이니만큼 치열한 대결을 예고했다. 에일리와 인순이는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다. 하지만 무대에서 최초로 콜라보 무대를 펼친 에일리와 인순이의 노래실력은 상상을 초월했다. 

인순이의 미션곡은 '밤이면 밤마다'였다. 노래방 사장, 경찰, 고등학생, 다리모델 등 다양한 직업의 소유자들이 판듀 도전에 나섰다. 8명의 판듀 후보 중 인천 미세스캅, 구미 노래방 진사장, 봉천동 갱년기, 용인 다리모델, 안산 워킹맘이 스튜디오에 출격했다. 

인순인의 판듀 후보들은 개성이 넘쳤다. 경찰 부부인 미세스캅과 밤마다 아이들과 춤을 추는 워킹맘, 5년째 노래방 경영 중인 진사장은 손님이 없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는 사연을 털어놨다. 진사장은 만화주제가인 '마징가 제트'를 샤우팅과 함께 불렀다. 신발 사이트에 피팅 모델로 활동중인 다리모델은 홍진영 못지 않은 애교와 노래솜씨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드디어 인순이의 판듀를 찾기 위한 1대5 대결에 돌입했다. 따로 또 같이 열정적으로 노래에 임하는 인순이와 판듀 후보들은 흥겹게 노래를 불렀다. 인순이 역시도 열정적으로 노래에 임했다. 김준현은 "판듀들이 너무 무시무시하다. 마지막 무대인것 같다"고 감탄했다. 에일리는 "안산 워킹맘의 노래 스킬이 아마추어의 수준이 아니다. 노래를 가지고 논다"고 칭찬했다. 

인순이는 1대5 대결을 통해서 구미 노래방 진사장, 봉천동 갱년기, 인천 미세스캅을 선택했다. 최종 후보 선택을 위해서 인순이의 미션곡은 '또'였다. 인순이의 노래 중 고난도 곡으로 꼽히는 '또'를 앞에둔 세 사람은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미세스캅과 노래방 사장은 가수의 꿈을 꾸고 있었다. 

3명의 판듀 후보는 주거니 받거니 노래를 시작했다. 서로 화음을 주고 받으며 고음 부분에서는 힘있게 개성을 뽐냈다. 인순이와 한 소절씩 맞추면서 부를 때는 묘한 감동을 선사했다.  

인순이의 최종 선택은 봉천동 갱년기였다. 목이 쉬었음에도 불구하고 인순이는 봉천동 갱년기를 판듀로 선택했다. 봉천동 갱년기는 온몸으로 기쁨을 표현했다. 인순이는 "많이 밝았다. 밝음 뒤에 뭔가 있다고 느껴졌다. 뒤의 도전자들이 더 잘할수도 있지만 가창력은 세월희 흐름에 자연스럽게 더해지는 것이라고생각한다"고 감동적인 이유를 밝혔다. 

바다와 인순이는 '아버지'를 통해 또 한번의 감동을 선물했다. 바다는 지난 3월 23일에 결혼을 했다. 바다는 "아버지가 젊은 시절에 노래를 하셨다"며 "아버지가 몸이 아프셨을때 학비가 비싼 예고에 들어가서 가수가 됐다. 요즘에 이 노래가 새롭게 들린다"고 밝히며 인순이의 '아버지'를 선고한 이유를 설명했다. 

바다와 인순이의 무대는 감동 그 자체였다. 두 사람은 진정으로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서 차분하게 노래를 시작했다. 바다는 눈물을 흘리면서 노래를 열창했다. 두 사람은 아름다운 고음이 계속 이어지며 아름답게 무대를 마무리했다. 인순이는 노래를 마친 바다를 따스하게 껴안아줬다.  /pps2014@osen.co.kr

[사진] '판듀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