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기영 5승+이범호 3점포…KIA, LG에 싹쓸이

[OSEN=광주, 이선호 기자] 타선이 되살아난 KIA가 싹쓸이 3연승을 달렸다.

KIA는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시즌 6차전에서 선발 임기영이 호투하고 타선이 초반부터 활발하게 터지면서 9-4로 승리했다. 시리즈 싹쓸이에 성공하며 시즌 28승(13패)을 기록했다. LG는 15안타를 치고도 4개의 병살타가 나오는 등 응집력 부재로 3연패를 당했다.

초반부터 KIA 타선이 터졌다. 2회 최형우의 중전안타와 나지완의 사구, 이범호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김민식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제점을 얻었다. 그러나 김선빈의 잘맞은 타구가 3루수에 걸리면서 병살로 이어졌다.

LG는 3회 공격에서 손주인 우측 2루타와 김용의 내야안타에 이어 임훈이 우전적시타를 날려 동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1사 만루에서 오지환의 투수앞 병살타가 나와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초반 주도권을 내준 아쉬운 장면이었다.


KIA는 3회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후 이명기와 김주찬이 우전안타를 날렸다. 2사후 나지완이 볼넷을 얻었고 안치홍의 좌익수쪽 뜬공이 상대수비수의 포구 지점 착각으로 2타점 2루타의 행운이 나왔다. 이어 이범호가 좌월스리런포를 가동해 단숨에 6-1로 점수차를 벌렸다.

KIA는 4회말 버나디나의 우중월 솔로포로 한 발 달아났다. 이어 6회에서는 김선빈의 좌월 2루타, 버나디나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김주찬의 좌전적시타, 최형우의 좌중간 적시타로 두 점을 보태 승부를 결정냈다.


KIA 선발 임기영은 6회까지 9안타 1사구를 내줬으나 특유의 위기극복 능력을 과시하며 1실점으로 막고 시즌 5승째를 따냈다. 홍건희가 7회 등판해 2이닝동안 5안타 1볼넷을 내주고 3실점했다. 9회는 박지훈에 이어 정용운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LG 선발 김대현은 5이닝 8실점으로 부진했다. 제구력이 흔들렸지만 수비수의 결정적인 실수와 득점지원을 받지 못했다. LG는 7회초 무사 만루에서 병살타로 한 점을 뽑고 박용택의 우전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8회도 한 점을 추격했지만 병살타 4개에 발목을 잡히며 싹쓸이패를 당했다. /sunny@osne.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