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승' 류현진, '피홈런 2방' 빼고는 류현진다웠다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30, LA 다저스)이 이전 경기의 최악의 피칭을 씻고 류현진다운 피칭을 보였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 5⅓이닝 7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실점은 솔로 홈런 2방으로 허용했다. 다저스가 7-2로 승리하며 류현진은 시즌 2승째를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은 4.75가 됐다.

지난 12일 콜로라도전에서 10실점,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악의 피칭을 한 류현진은 7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무난한 제구력과 경기 운영으로 예전의 모습을 보여줬다.

류현진은 이날 총 79개의 투구 수로 직구 30개, 커브 18개, 슬라이더 16개, 체인지업 15개를 던졌다. 체인지업에 강한 마이애미 타자들을 맞아 주무기 체인지업을 아끼고 커브와 슬라이더를 더 많이 던졌다.


커브와 슬라이더를 요긴하게 활용했다. 커브는 단 하나의 피안타도 없었다. 슬라이더로는 가장 많은 6개의 아웃(병살 포함)을 잡아냈다. 호흡이 잘 맞는 야스마니 그랜달 포수와 영리한 볼 배합으로 마이애미 타자를 상대한 결과다.

류현진은 1회 공 9개로 삼자범퇴, 산뜻하게 출발했다. 2회 저스틴 보어에게 동점 솔로 홈런으로 첫 실점을 했지만, 이후 위기를 잘 벗어났다. J.T. 리알무토에게 2루타를 맞아 1사 2루에서 외야 뜬공 2개로 역전 위기를 막은 것이 이후 다저스의 흐름으로 가져갈 수 있었다.

5회 1사 1,2루에선 앞선 타석에서 홈런을 때린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상대로 슬라이더로 타이밍을 뺏어 유격수 앞 땅볼을 유도했다. 유격수가 2루를 밟고 1루로 던져 병살타로 처리했다. 중요한 순간, 변화구가 낮게 잘 제구됐다.

민첩한 수비도 보여줬다. 3회 1사 후 디 고든의 원바운드 타구를 껑충 점프해 잡았다. 모두를 놀라게 하는 순발력과 점프력이었다. 덕아웃에 있던 클레이튼 커쇼가 깜짝 놀라는 표정이 현지 중계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수비력이 좋은 류현진의 반사신경이 빛난 장면이었다.

다만 피홈런 징크스를 떨치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홈런은 모두 직구를 맞았다. 이날 류현진의 직구는 평균 구속 144.2km(89.6마일)를 기록했다. 그렇게 나쁘진 않은 스피드다. 2회 보어에게 144.8km 포심, 3회 옐리치에게는 147.6km 포심을 맞았다.

보어 상대로 바깥쪽 낮게 직구를 던졌으나 밀어쳐 홈런이 됐고, 옐리치는 한가운데 높은 유인구를 밀어쳐 한가운데 펜스를 넘겼다. 상대 타자들이 잘 친 면도 있지만, 직구 볼끝에 힘이 아직까진 부족해 보인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