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잰슨, 잘 던지고 잘 치는 팔방미인 


[OSEN=손찬익 기자] '팔방미인'이라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가보다.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과 켄리 잰슨이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경기에서 투구 뿐만 아니라 타격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선발 류현진은 5⅓이닝 2실점(7피안타 1볼넷 3탈삼진)으로 시즌 2승째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30승 고지를 밟으며 12일 콜로라도전의 부진을 말끔히 씻어냈다. 동산고 4번 타자 출신 류현진은 3-1로 앞선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고 마이애미 선발 에딘손 볼케스에게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냈다. 곧이어 체이스 어틀리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그리고 류현진은 4회 무사 1루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며 2014년 7월 3일 클리블랜드전 이후 1051일 만에 멀티 출루를 달성했다. 이날 1타수 1안타 1사구 1득점을 기록한 류현진의 시즌 타율은 2할5푼에서 3할3푼3리로 상승했다.


소방수 켄리 잰슨은 1⅓이닝 무실점 4탈삼진 완벽투로 시즌 8세이브째를 거뒀다. 공격에서도 켄리 잰슨의 활약이 빛났다. 8회 쐐기 득점을 얻는 데 이바지했다. 5-2로 앞선 8회 2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켄리 잰슨은 J.T. 리얼무토를 삼진 아웃으로 잡아냈다.

8회 1사 후 작 피더슨과 야시엘 푸이그의 연속 볼넷으로 1,2루 추가 득점 기회를 잡은 다저스. 켄리 잰슨이 첫 타석에 들어섰다. 2구째를 받아쳐 내야 안타를 만들어냈다. 주자 만루. 체이스 어틀리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 때 작 피더슨이 홈을 밟았다. 코리 시거에 이어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을 고르며 1점 더 보탰다. 7-2.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켄리 잰슨은 데릭 디트리치, J.T. 리들, 이치로 스즈키 등 세 타자 모두 3구 삼진으로 잡아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