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년만의 재회' 기니 수마, "한국은 역동적인 팀"

[OSEN=전주, 우충원 기자] "한국은 역동적인 팀".

기니 대표팀이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대회에서는 여섯 개 조 1, 2위와 조 3위 여섯 팀 중 성적이 좋은 네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기니는 한국과 공식 개막전을 펼치고 아르헨티나, 잉글랜드와 한 조에서 16강 진출을 다툰다.

기니는 아프리카 지역 예선서 잠비아(5전 전승), 세네갈(3승 1무 1패)에 이어 3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기니는 모를라야 실라(FC아로카), 나비 반구라(FC비젤라) 등이 주력 선수로 알려졌다.

2년전 한국에서 맞대결을 펼쳤던 알세니 수마는 "2년전 칠레에서 맞대결을 해본 경험이 있다"며 "한국은 다이나믹 하고 역동적이다. 지금은 어떤 팀인지 정보가 없다. 솔직하게 잘 알지 못한다. 2년 동안 열심히 노력했다. 결과를 통해 내가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마는 기니 선수의 특징에 대해 묻자 "선수들의 강점은 내일 경기서 분명하게 드러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네이션스컵에서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점점 향상 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대회서 지켜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 다코타 존슨의 핑크빛 열애설이 계속 되고...

  • [Oh!llywood]...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주역 배우 다니엘...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주걸륜이 하루 밤 사이에 세 차례의 교통 법규를 위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