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헤드폰 폭발’ 애플, “우리 탓 아냐, 배터리 때문... 보상 없다”

[OSEN=이인환 기자] 애플 "제품이 아닌 배터리 탓", 정말 리튬 배터리가 문제인가?.

미국 IT 전문매체 더버지(TheVerge)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애플은 지난 2월 발생한 항공기 내 애플 헤드폰 폭발의 원인으로 배터리를 지목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회사 자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피해자가 사용한 배터리가 폭발을 일으킨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헤드폰 폭발 사고의 피해자는 여성으로 중국에서 호주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애플 헤드폰을 착용한 채 잠을 자다 봉변을 당했다. 폭발한 제품은 애플의 ‘비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으로 추정된다. 애플은 현재 AAA 배터리로 구동되는 헤드폰을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문제의 헤드폰 생산은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외신과 인터뷰서 “내가 잠에서 깨어났을 때 얼굴이 타는 듯한 고통을 느꼈다”고 밝혔다. 폭발음을 들은 기내 승무원이 달려와서 그녀에게 물을 붓는 등 신속한 응급조치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사고 당시 다른 승객들은 “큰 소리로 폭발했다”고 증언했다.


피해자는 애플에 보상을 요구했다. 하지만 애플은 자체 조사를 빌미로 보상을 거부하고 나섰다. 호주 언론들은 “애플 대변인은 피해 여성의 변호사에게 '이번 폭발의 원인은 서드파티의 배터리'라고 주장했지만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애플은 언론의 취재 요청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애플의 책임감 없는 태도를 비난했다.

2014년 애플이 비츠를 인수한 이후 비츠 제품에 배터리 문제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애플은 ‘비츠 필 XL 스피커’를 리콜한 바 있다. 스피커 충전 시 일부 제품의 경우 배터리가 과열되어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호주 당국은 2월 헤드폰 폭발 사건 이후 별도의 배터리 구동 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한 애플 비츠 헤드폰을 보관하라는 경고를 발표했다. 하지만 IT 전문 외신 엔가젯은 “호주 정부의 이러한 정책이 전자기기 배터리 폭발을 막을 수 있을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최근 이어지는 리튬 배터리 폭발 문제를 해결해 줄 아연 기반 배터리 개발에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았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사진] 피해 여성. 더버지 홈페이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