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실질 에이스' 임찬규, 롯데전 6⅔이닝 1실점 쾌투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영건 임찬규가 또다시 호투하며 시즌 4승 요건을 갖췄다. 최근 6경기 연속 1실점 이하 기록을 이어갔다.

임찬규는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3-1로 앞선 7회 2사 1,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6⅔이닝 4피안타 4사사구 1실점 호투.

1회 공 6개로 끝냈다. 선두타자 손아섭은 초구에 2루수 땅볼, 이우민은 3구째 유격수 땅볼로 아웃을 잡았다. 이대호는 직구 2개를 던져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을 잡았다.

2회에는 7개를 던졌는데 모두 스트라이크였다. 선두타자 최준석은 2구째 3루수 땅볼로 아웃, 박헌도는 3구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번즈를 2구째 투수 땅볼 아웃으로 이닝을 끝냈다.


1-0으로 앞선 3회 1사 후 신본기에게 이날 첫 안타를 맞았다.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아 득점권 찬스를 허용했다. 김사훈을 유격수 땅볼로 투아웃을 잡은 뒤 손아섭을 1루수 땅볼로 간발의 차이로 1루에서 아웃시켰다.

4회에는 병살타를 위기를 넘겼다. 1사 후 이대호에게 좌측 선상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았다. 발이 느린 이대호라 1루에서 스톱. 다음 타자 최준석을 2루수 땅볼로 유도 더블 플레이로 이닝을 마쳤다.

3-0으로 앞선 5회 위기에 몰렸다. 선두타자 박헌도에게 중전 안타, 번즈를 몸에 맞는 볼로 출루시켰다. 김동한의 희생 번트로 1사 2,3루. 신본기를 유격수 땅볼로 아웃카운트를 추가하면서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2사 3루에서 대타 강민호를 볼넷으로 내보내 위기가 이어졌으나, 손아섭을 141km 낮은 직구로 삼진을 잡아냈다.

5회까지 50구를 던진 임찬규는 6회 선두타자 이우민에게 2루수 키를 넘겨 떨어지는 우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이대호를 140km 직구로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주자를 지웠다. 최준석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 종료.

7회 선두타자 박헌도를 몸에 맞는 볼로 출루시켰다. 이날 두 번째 사구. 번즈와 대타 김문호를 뜬공으로 투아웃을 잡았고, 신본기를 다시 몸에 맞는 볼로 내보냈다. 2사 1,2루에서 강민호 타석 때 최동환으로 교체됐다.

최동환이 위기를 넘겨 추가 실점은 기록되지 않았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