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롯데 애디튼, LG전 5⅓이닝 3실점...5패 위기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롯데 외국인 투수 애디튼이 시즌 2승 도전에 실패했다.

애디튼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5⅓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 위기에 놓였다. 1-3으로 뒤진 6회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출발. 이형종을 우익수 뜬공, 김용의를 1루수 땅볼, 정성훈을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2회 선두타자 히메네스에 중전 안타를 맞아 출루시켰다. 양석환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3루 위기. 오지환에게 초구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카운트를 잡을 때 3루 주자의 태그업 득점을 허용했다. 계속된 1사 2루에서 채은성을 3루수 땅볼, 유강남을 투수 땅볼로 처리해 추가 실점 위기를 넘겼다.


3회 다시 안정세. 손주인을 중견수 뜬공, 이형종을 3루수 땅볼, 김용의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끝냈다.

그러나 4회 다시 추가실점했다. 선두 정성훈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히메네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3루가 됐다. 이어 폭투가 나와 2,3루로 악화됐다. 양석환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냈으나, 오지환에게 2루수 옆을 지나가는 2타점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2사 후 유강남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1,3루가 됐으나 손주인을 중견수 뜬공을 잡아 막아냈다.

1-3으로 뒤진 5회 이형종을 1루수 직선타 아웃, 김용의를 포수 파울 플라이로 투 아웃을 잡았다. 정성훈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앞서 2안타를 친 히메네스를 좌익수 뜬공을 잡아 5회를 채웠다.

6회 1사 후 오지환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후 교체됐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