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타’ 유아인X임수정, 고경표 보인다..타임슬립 시작 [종합]

[OSEN=정준화 기자]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과 유아인이 타임슬립을 시작했다.

2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에서는 세주와 전설이 전생으로 타입슬립을 하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한세주(유아인 분)와 전설(임수정 분)의 키스를 목격한 유진오(고경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주는 자신의 곁을 떠나려하는 설에게 “이건 죗값이 아니다. 면죄다. 기회다. 내가 오늘 조국을 위해 뭔가 하겠다”며 키스했다. 때마침 소식을 듣고 병원에 온 유진오는 키스하는 두 사람을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전설의 전생인 ‘류수현’을 되뇌며 눈물을 보이기도.

상미(우도임 분)은 백태민(곽시양 분)과 거래를 시도한다. 상미는 원대한(강홍석 분)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 취직했고, 이후 백태민을 만났다. 태민은 오토바이로 세주(유아인 분)를 위협한 사진을 보여주며 거래를 유리하게 이끌고 나갔지만, 상미는 자신의 타깃이 한세주가 아님을 밝혔다.


그의 타킷은 전설이었다. 설을 불구로 만들어 세주에게 고통을 주겠다는 심산이었다.

진오는 전설과 드디어 재회한다. 세주는 설을 집으로 데리고 왔고, 유령인 진오와 대면하게 됐다. 하지만 그의 눈에 진오는 보이지 않았다. 이에 전설은 동전을 던져 진오의 존재를 보여주려 했다. 진오는 동전을 공중에 멈췄다가 손바닥에 앞면이 보이도록 떨어뜨려 사실을 입증했고, 이후 세 사람은 계약서를 쓰고 샴페인으로 재회를 축하했다.

설은 진오와 샴페인 잔을 통해 소통한다. 진오와 마주앉아 질문을 하고, 답을 대신해 샴페인을 쳐 소리를 내는 방식으로. 그런데 집으로 돌아가려던 그때 설은 진오의 목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모습도 볼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세 사람은 소설을 완성하기 위해 의기투합한다. 그리고 진오의 성냥을 통해 전생으로 타임슬립을 시작했다. 이후 임수정의 시계에 피가 묻어나며 비극을 암시했다.

/joonamana@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