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인터뷰] '수비 극찬' 황경태 "제 2의 김재호가 꿈"

[OSEN=이천, 이종서 기자] "김재호 선배님처럼 안정적인 수비를 하고 싶습니다." 두산 베어스의 황경태(21)가 '제 2의 김재호'를 꿈꿨다.

지난 2016년 신인드래프트 2차 2라운드(전체 16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황경태는 입단 당시 스카우트팀에서는 "기본기가 뛰어나고, 수비가 매우 안정적인 선수"라며 흡족한 미소를 지은 자원이다.

지난해 2군에서 기량 발전에 힘쓴 그는 올 시즌 앞두고 실시한 시드니 스프링캠프에 참가했고 시범경기 7경기에 나와 타율 1할6푼7리(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개막 후 다시 2군에서 시즌을 맞이했지만, 꾸준히 2군 경기에 나서며 1군 콜업의 날을 기다리고 있다.

일단 수비에서는 합격점을 받고 있다. 황경태는 유격수가 주 포지션이지만, 2루와 3루 수비가 모두 가능하다. 스스로도 "내야 전포지션이 가능하다"고 자부할 정도. 이강철 퓨처스 감독은 수비만 봤을 때 1군에서 뛰어서 손색이 없는 선수"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태형 감독 역시 "황경태가 2군에서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기대했다.

1군과 2군 감독의 칭찬이 이어졌지만, 황경태는 "주변에서 좋다고 이야기하지만 아직 한참 멀었다. 김재호 선배님을 비롯해 1군 선수들의 수비를 보면 정말 대단하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어서 그는 "열심히 준비하면 기회가 온다고 생각하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지난해 내야 전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류지혁이 1군에서 자리를 잡았고, 입단 동기 조수행과 서예일이 모두 1군에서 경험을 쌓았다. 2군에서 잘하면서 언제든 1군에 올라갈 수 있는 두산의 "잘해서 1군에 백업이라도 꼭 경기에 나가고 싶다"고 눈을 빛냈다.

롤모델은 현재 두산 내야의 중심을 잡고 있는 김재호다. 황경태는 "김재호 선배님처럼 안정적인 수비를 하고 싶다"라며 "내야수는 수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해서 꼭 1군에 기회를 받겠다"고 이야기했다.

수비에 대한 기량은 인정받았지만, 타격은 아직 보완할 과제다. 올 시즌 41경기에 나온 그는 2할5푼 1홈런 10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황경태 스스로도 "타격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웨이트도 많이하고, 타격 연습을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1군 무대를 가지 못한 만큼, 황경태에게 1군은 막연한 동경의 대상이면서도 목표점이다. 그는 "1군에 가면 정말 기분이 좋을 것 같다"라며 "호수비를 하고 팬들의 환호 속에서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쁨을 누리고 싶다"고 1군에서의 자신의 모습을 그렸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