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정호영·레이먼킴, 미코 오현경 사로잡은 손맛[종합] 

[OSEN=선미경 기자] '냉부해' 정호영과 레이먼킴 셰프가 미스코리아 오현경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오현경과 이문식은 2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오현경을 위한 요리 대결부터 시작됐다. 오현경의 솔직한 입담과 재치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오현경은 "김성주 씨를 보려고 출연했다. 가장 좋아하는 MC"라면서 "내가 요리를 잘 안 하다 보니까 먹고 싶은 리스트를 외할머니에게 준다. 한국에 오면 할머니 집에 있는다. 이제 딸에게 요리를 해줄 수 있는 멋진 엄마가 되고 싶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먼저 오현경은 '채령맘의 여름방학 레시피를 부탁해'를 요청했다. 유학 중인 딸이 한국에 오면 요리를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엇다. 정호영과 샘킴 셰프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오현경이 좋아하는 재료인 고기와 떡, 연어, 가지 등을 활용한 요리를 만들었다. 

샘킴의 가지, 연어 요리를 맛 본 오현경은 "맛있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스타일이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정호영의 요리를 밧 본 후에는 "새롭다. 맛있다"라면서 딸이 좋아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결국 오현경은 정호영의 요리를 선택했다. 외할머니가 만든 김치의 정성까지 느끼게 해주고 싶다는 이유였다. 

이어진 요리 대결은 '미스코리아 기름眞'이었다. 이연복과 레이먼킴 셰프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 모두 고기를 이용한 요리에 도전, 특히 이연복 셰프는 동파육과 디저트까지 만들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레이먼킴의 요리를 맛 본 오현경은 "로제소스를 좋아한다. 바로 이거다"라면서 좋은 반응을 보였다. 이연복의 요리를 맛 본 후에도 "동파육은 통으로 해야 한다. 맛은 좋다"라고 의견을 말했다. 

미스코리아 오현경의 입맛을 사로잡은 셰프는 정호영과 레이먼킴이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