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궁민·유준상·엄지원, '조작' 주연 라인업 확정..본격 촬영 돌입 [종합]

[OSEN=박진영 기자] 엄지원의 출연 확정으로 드디어 '조작' 캐스팅 라인업이 결정됐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그간 여주인공이 결정되지 않아 애를 태워왔다. 천우희를 비롯해 많은 여자 배우들이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의 뜻을 표했기 때문. 그런 가운데 엄지원이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 지으면서 촬영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SBS 관계자는 7일 OSEN에 "엄지원이 새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하는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엄지원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 측도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곧 대본 리딩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작'은 사회 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헤치는 기자들을 모습을 그린 드라마로 이미 여주인공을 제외한 모든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 상황. 남궁민은 사고뭉치 기자 한무영을 연기한다. 비리를 고발하다 억울하게 죽은 기자였던 형의 모습을 눈앞에서 본 후 복수를 위해 직접 기자가 되어 비리를 찾아 맞서 싸우는 역할이다. 

유준상은 사회부의 전설적인 인물 이석민 역을 맡았다. 석민은 대한민국 최고의 취재력과 엄격한 언론 윤리를 바탕으로 오로지 진실만을 추구하는 탐사보도 전문 스플래시 팀의 수장이며 시니컬한 매력이 다분한 인물이다. 

엄지원은 인천지검 강력 1부 검사 권소라 역을 맡는다.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자이자 최연소 검사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이들 외에도 전혜빈, 김강현, 문성근 등이 출연을 한다. 이들은 조만간 전체 대본 리딩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작'은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된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