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줍쇼' 이경규·정형돈 승리 '닭백숙' vs. 강호동·송민호 실패[종합]

[OSEN=조경이 기자] 정형돈, 이경규팀은 성공했지만 강호동과 송민호팀이 한끼에 실패했다. 

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개그맨 정형돈과 위너의 송민호가 밥 동무로 출연했다. 이들은 강호동, 이경규와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동탄동에서 한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이 "레고 레고", "그참~그그" 등 아무말 대잔치를 벌였지만 송민호는 어떤 말이라도 잘 받아내며 화려한 리액션을 보여줬다. 정형돈은 이렇게 리액션을 잘 받는 친구랑 함께 다니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예능환자'와 '예능간병인'이라는 자막을 내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호동이가 흘리는 멘트를 다 주어 받는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형돈은 "예능간병인이 한명씩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끼를 얻으러가는 초반부터 정형돈은 "너무 배가 고프다"고 힘들어했다. 또한 "그냥 내가 사면 안 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많은 집들이 부재중이었다. 상가주택이라 1층에 식당들이 많았다. 배고픔에 지친 멤버들을 더욱 힘들게 했다.

강호동과 송민호 차례였지만 이경규와 정형돈이 벨을 눌러 성공했다. 예능간병인 송민호가 양보했고 두 사람은 한끼를 얻을 집으로 들어갔다. 정형돈은  "밥한끼에 이렇게 감동을 받다니 너무 행복하다. 진짜 들어오라고 하시는구나"라며 감격해했다.  

이경규 정형돈이 방문한 집에서는 닭백숙을 준비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닭백숙이라는 말에 난리법석으로 좋아했다. 정형돈이 아이와 노는 사이에 닭백숙과 제육볶음 상이 준비됐다. 이경규는 "한끼줍쇼 사상 닭백숙은 처음이다, 밥솥이 폭발한 것도 처음"이라고 말했다.  

강호동과 송민호는 타운하우스로 향했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는 상황. 많은 집들이 식사를 이미 마쳤다. 남은 시간은 단 2분. 마지막 집을 향했다. 마지막 집도 "밥을 이미 다 먹었다"고 했다. 두 사람은 절망감에 무릎을 꿇었다.

두 사람은 편의점으로 향했고 동탄의 여중생들과 라면으로 한끼를 해결했다. 종일 굶주린 민호는 라면을 흡입했다. 강호동도 진공청소기처럼 라면을 빨아들였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