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맨투맨' 박해진, 김민정에 컴백?..열린 결말 종영 [종합]

[OSEN=김보라 기자] ‘맨투맨’ 박해진이 새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박성웅과 김민정의 곁을 떠난 가운데 다시 운명처럼 돌아올 것이라는 암시를 남겼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마지막 회에서는 김설우(박해진 분)와 여운광(박성웅 분), 차도하(김민정 분)의 마지막 합동 작전이 성공적으로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설우는 운광과 토크쇼 게스트로 나선 모승재(연정훈 분)에게 진실의 마이크를 채웠고 “진실을 말하지 않으면 폭발해 심장이 터진다”고 예고했다. 이어 운광은 과거 승재의 살인청부를 폭로하며 “내 팬이라면서 왜 나를 살해하라는 지시를 내렸었냐. 당신이 살해 지시를 내리지 않았냐. 증거가 필요하냐”고 따져 물으며 녹음기를 꺼냈다.

해당 녹음기에는 승재가 “배우 여운광을 흔적 없는 차량사고로 처리해 달라”고 부탁한 멘트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생방송 사고를 냈다. 그러나 승재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전 그런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 모르는 일”이라며 거짓말로 일관했다.

그러나 자신을 향한 여론이 부정적으로 흐르자 승재는 “모든 사건은 국정원장이 시켰다”면서 과거의 그의 악행을 담아놓은 파일이 있다고 2차 폭로했다. 승재는 해당 파일을 넘길 테니 자신의 목숨을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이를 듣고 있던 국정원장은 설우에게 “그 놈 몸에 폭탄이 있다고 했지? 지금 어서 날려버려라. 지금 눌러라”며 “모든 것은 국가를 위한 일이었다. 저 파일이 공개되면 나라가 혼란에 빠진다”고 설득했다. 승재가 자신을 배신할 줄 몰랐기에 이 같은 선택을 한 것.

승재가 국정원장이 모든 세력의 배후라고 밝히면서 국정원장과 승재는 한꺼번에 국기문란죄로 긴급 체포됐다.

한편 설우는 김가드 작전을 종료하겠다는 사실을 운광에게 털어놨다. 그는 설우에게 “작전은 끝나도 인생은 끝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런 가운데 운광은 송미은(채정안 분)에게 “이제 키스신을 촬영할 것”이라며 영원한 이별을 고했다.

설우도 도하에게 “위장작전이 시작되면 내가 누가될지, 어떤 모습으로 변할지 알 수 없다. 당신이 아는 나로 언제 돌아올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더 이상 기다리지 말라고 부탁했다. 그의 부탁에 도하는 수긍했다.

그녀는 “난 그냥 여기 있을 테니까 당신도 어느 날 돌아오라”고 화답했다. 설우는 다시 ‘K’로서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가겠다고 국정원 장팀장(장현성 분)에게 보고했다.

헝가리에서 임무를 완수한 설우가 도하의 위치추적기에서 사라지며 다시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사실을 예상케 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