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작은 거인' 김성윤, 데뷔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 신인 외야수 김성윤이 데뷔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김성윤은 1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선 3회 우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KBO리그 데뷔 첫 안타이자 홈런.

2회초 수비 때 김헌곤과 교체 투입된 김성윤은 1-0으로 앞선 3회 1사 2루서 SK 선발 스캇 다이아몬드에게서 우월 투런 아치를 빼앗았다.

한편 포철고를 졸업한 뒤 삼성 2차 4라운드 지명을 받은 김성윤은 KBO리그 최단신 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 /what@osen.co.kr

[사진] 삼성 라이온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