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써클] "김강우→회장→휴먼비?" 여진구, 살아만 있어줘

[OSEN=김나희 기자] '써클' 여진구 정체에 대한 추측이 날이 갈수록 혼란에 빠지고 있다. 배우 김강우로 시작해 휴먼비 회장으로 이어지더니 이젠 휴먼비 시스템 그 자체라니. 특히 여진구는 파트2에서의 생사조차 불분명해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 9회에서는 김우진(여진구 분)에 대해 이야기하는 박동건(한상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우진은 점점 기억을 잃어가는 쌍둥이 형 김범균(안우연 분)을 보고 괴로워했다. 한용우(송영규 분)는 거처를 옮겨 연구를 계속 진행하려 했고 한정연(공승연 분)은 가까스로 감금 상태에서 도망쳐 나왔다.

이후 과거 김우진과 김범균의 집을 들른 박동건은 김우진 때문에 발동된 기억차단시스템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박동건은 김우진과 한정연을 집으로 보내 김우진이 시스템의 키라는 것을 확인했다.


과거 어린 우진이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의 얼굴이 떠오르지 않아 슬퍼하자 별(공승연 분)이 기억상자를 만들어 선물했던 것. 저장된 영상을 보고 김우진과 한정연 역시 이 사실을 알게 돼 경악했다.

한편 파트2 김준혁(김강우 분)은 박동건에게 김우진의 행방에 대해 물었다. 이에 박동건은 "우진이도 원해서 여기까지 온 것"라고 주장하며 블루버드(공승연 분)과의 교환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결국 김준혁과 블루버드에게 긴급수배가 내려졌고 이들은 신비서(유영 분)의 집을 급습해 이현석(민성욱 분)이 종종 찾는다는 곳을 잠입, 그곳에서 광기에 사로잡힌 한용우을 만나게 됐다.

특히 방송 말미 한용우는 "박동건이 김우진을 죽였다"고 말해 김준혁은 물론 시청자들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날 '써클'은 여진구 정체에 대한 단서와 함께 그의 생사에 대한 의문을 남겨 충격을 안겼다. 여진구가 휴먼비 시스템임은 물론 한상진에게 살해당했다는 가능성이 제기하며 그야말로 역대급 엔딩을 선사한 것.

무엇보다 여진구는 방송 초반 파트2 김강우, 방송 중반 휴먼비 회장으로 언급되며 시청자들을 흥분시켰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여놓은 상황이다.
이에 종영까지 단 3회만을 남겨 놓은 상황에서 점점 클라이맥스로 치닫고 있는 '써클'이 과연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여진구는 파트2에서 도대체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써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