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llywood] 브룩 쉴즈, 37년만에 '캘빈 클라인' 청바지 모델 복귀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브룩 쉴즈가 37년만에 청바지 모델로 나선다고 뉴욕포스트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52세의 브룩 쉴즈는 10대 시절 모델로 나서 큰 반향을 일으켰던 데님 브랜드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캠페인 모델로 나서 촬영에 임했다.

앞서 캘빈 클라인의CEO인 스티브 쉬프먼은 칸 국제광고제에서 "우리는 곧 빠른 시일 내에 브룩 쉴즈와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던 바다.



브룩 쉴즈는 지난 1980년 15세의 나이에 캘빈 클라인 모델로 처음 나서 관능미를 뽐냈다. 당시 '나와 캘빈 클라인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어요'란 광고 문구는 큰 화제를 모았다. / nyc@osen.co.kr

[사진] 캘빈 클라인 광고 이미지, 게티이미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