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구업체 '이케아', 애플과 AR 쇼핑앱 공동 제작

[OSEN=강필주 기자] 가구업체 이케아가 애플과 함께 증강현실(AR) 기반 가구 애플리케이션을 만든다.

19일(현지시각) IT 전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디지털 도구를 활용해 판매량을 높이고자 하는 이케아가 애플과의 협업으로 AR 기반 쇼핑 앱을 공동으로 제작한다.

이케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책임자 미카엘 발츠가드는 이에 대해 스웨덴 매체 '디 디지털'과의 인터뷰에서 "소비자가 구매를 결정하게 만드는 첫 번째 AR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발츠가드에 따르면 이 앱은 소비자가 가구를 사기 전 직접 가정에서 가구를 배치해 볼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뿐만 아니라 매장까지 나오지 않아도 이 앱을 통해 바로 구매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든다는 계획이다. 단 이 앱의 첫 번째 버전부터 구매 기능이 포함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또 올 가을 출시될 이 AR앱은 신제품을 가장 먼저 보여주는 창구가 될 예정이며 iOS 앱에서는 오픈 초기 500~600개의 제품이 론칭될 전망이다. 아이폰8 출시에 맞출 가능성이 높다.

발츠가드는 애플의 노하우와 최근 AR 기술의 진보가 이케아의 역량을 끌어올리는데 기여할 것으로 믿고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AR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발츠가드는 "우리에게 엄청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매장은 우리의 가장 큰 자산이다. 우리는 400개에 가까운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모바일, 소셜미디어, AR, 서드파티 이 커머스 업체 등 최대한 많은 방법으로 보완하려 한다. 하나가 다른 것을 대체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대한 많은 시도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츠가드는 이케아가 가구 회사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도 기술이 사업 운영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발츠가드는 "AR을 접하면 기술을 이해해야 한다. 단순히 소파를 이해해서는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letmeou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