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택시운전사' 송강호 "처음엔 거절…배우로서 내 자질 의심했었다"

[OSEN=장진리 기자] 송강호가 '택시운전사' 캐스팅 당시 출연을 고사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송강호는 2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마음의 부담감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송강호는 "아무래도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마음의 부담감이 있었다. 나쁜 부담감은 아니고 좋은 부담감이 있었다"며 "송강호라는 배우의 자질이 역사의 큰 부분을 감당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택시운전사'의 스토리가 주는 마음의 울림때문에 결국 출연을 결정했다는 송강호는 "'변호인'도 마찬가지였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이 얘기가 제 마음에서 떠나지 않았다. 점점 더 커졌다"며 "이 얘기가 힘들겠지만, '택시운전사'의 뜨거움과 열망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이었다"고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mari@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