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재팬] 日 리메이크 '내가 살인범이다', 2주 연속 日 박스오피스 정상

[OSEN=장진리 기자] 일본판 '내가 살인범이다'가 2주 연속 흥행 선두에 올랐다.

20일 일본의 무비워커에 따르면 일본에서 리메이크된 '22년째의 고백-내가 살인범이다'는 2주 연속 일본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2년째의 고백-내가 살인범이다'는 정병길 감독이 연출하고 박시후와 정재영이 주연을 맡았던 '내가 살인범이다'(2012)를 리메이크한 작품.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난 후 나타나 스타가 된 연쇄살인범과 범인을 검거하려는 형사의 전쟁같은 추격전을 담은 영화다.

첫 오프닝 2일 동안 23만 350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22년째의 고백-내가 살인범이다'는 개봉 2주차에도 흥행 기세가 꺾이지 않았다. 지난 17, 18일 이틀간 18만 7천명을 동원한 영화는 흥행 수익 2억 6200만엔(한화 약 26억 7천만원)을 벌어들이며 당당히 2주 연속 정상을 지켰다. 이로써 '22년째의 고백-내가 살인범이다'는 개봉 9일만에 69만명의 누적관객수와 9억 2천만엔(한화 약 94억원)의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


무비워커는 "'22년째의 고백-내가 살인범이다'는 폭넓은 관객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최종 흥행 수익은 20억엔(한화 약 203억 8천만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일본 박스오피스 2위는 장기 흥행에 돌입한 '미녀와 야수'가, 3위는 TV 드라마에서 영화화된 '메꽃'이 이름을 올렸다. /mari@osen.co.kr

[사진] '내가 살인범이다' 공식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