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영스' 백아연 "2PM 연예인 같아..장우영 아직도 신기해"

[OSEN=박소영 기자] 백아연이 2PM 장우영과 함께하는 시간이 여전히 신기하다고 고백했다.

백아연은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영스트리트'에 이국주 스페셜 DJ로 나선 2PM 장우영을 응원하고자 '니가 밉다' 코너에 게스트로 나왔다.

그는 같은 소속사인 장우영과 관련된 질문에 "저는 아직도 회사 선배들 모두 연예인 같다. 특히 'K팝스타' 때 처음 본 2PM은 아직도 신기하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장우영은 "나도 네가 신기하다"고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영스트리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