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엽기녀' 오연서, 주원 걱정돼 일부러 냉랭 "내 일에 손 떼"

[OSEN=이지영 기자] 오연서가 주원이 걱정돼 냉랭하게 굴었다.

20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혜명 때문에 파직되는 견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견우는 걱정하는 혜명에게 집에서 근신하라는 명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한다.

이후 혜명은 자혜대비로부터 견우가 파직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을 받는다. 혜명은 견우가 더 큰 벌 받을까봐 걱정돼 일부러 견우에게 냉랭하게 대한다.


혜명은 "내 일에서 손 떼라. 도움도 안되고 걸리적거리기만 한다"고 말해 견우를 섭섭하게 만들었다.

/ bonbon@osen.co.kr

[사진] '엽기적인 그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