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18 신인 1차지명] 롯데 한동희, ‘리틀 이대호’ 꿈꾸는 대형 내야수

[OSEN=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리틀 이대호’라고 불리는 대형 내야수를 선택했다.

롯데는 26일 경남고 3학년 내야수 한동희(18)를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 시즌에도 부산지역 유망주 팜은 풍부했다. 지난해 롯데는 1차 지명에서 부산고 출신 ‘파이어볼러’ 윤성빈을 택했다. 하지만 그 외에도 경남고 원투펀치였던 손주영(LG), 이승호(KIA)와 윤성빈과 함께 부산고를 이끌던 투수 최지광(삼성) 등 1차 지명 선수로 선택될만한 인물들이 많았다.

올해 역시 롯데는 기나긴 고민의 밤을 보냈다. 투수 이원빈(부산고), 내야수 석정우, 외야수 예진원(이상 경남고) 등 투수와 야수 모두 누구를 1차 지명 선수로 선택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었다. 우선 고민 끝에 롯데는 경남고 3학년 내야수 한동희와 투수 최민준을 최종 후보군에 올렸다. 결국 롯데는 내야수 한동희를 1차 지명 선수로 점찍었다.

우투우타 내야수 한동희의 주 포지션은 3루수다. 184cm 97kg의 당당한 체구를 자랑한다. 올해 경남고의 타선을 이끌며 16경기에 출장해 타율 4할4푼(50타수 22안타) 4홈런 19타점 17득점 12볼넷 11삼진 OPS(출루율+장타율) 1.307의 성적을 남겼다. 기록에서 볼 수 있듯이 한동희는 내야 거포로 불리는 선수다. 고교 3년 통산 7홈런을 기록 중이다.

아울러 이대호의 경남고 직속 후배다. 내야수에 당당한 체구, 타격 능력을 갖추면서 일발 장타력까지 보유했다. 그렇기에 한동희는 고교야구 레벨에서는 ‘리틀 이대호’라고 불리며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한동희 스스로도 롤 모델로 선배인 이대호를 꼽고 있다. 수비 평가도 나쁘지 않다. 송구 능력도 갖추고 있고 체구에 비해 안정된 포구능력과 범위를 갖고 있다는 평이다.

롯데는 젊은 야수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 신인 지명의 테마 역시 ‘야수’였다. 지난해 1차 지명에서 투수 윤성빈을 택했지만, 2차 지명에서는 1라운드에서 포수(나종덕), 2라운드에서 내야수(김민수)를 선택했다. 현재 롯데 내야진 전체 뎁스를 살펴봐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젊은 내야수를 찾기 힘들다. 2차 지명에서 상위 순번(3순위)에 있는 롯데는 투수들의 경우 2차 지명에서도 충분히 수준급 투수 유망주를 선택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부산 지역은 물론 서울·경기 권역에 쟁쟁한 유망주들이 즐비한 '황금 드래프트'로 불린다. 또한 현재 롯데의 젊은 투수진 대부분이 우완 투수다. 중복의 우려가 있다. 결국 지역 유망주 팜에서 최고 평가를 받는 대형 내야수를 지나칠 수 없었다.

롯데는 공수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고, 활용도도 높은 한동희를 지명하면서 내야진의 유망성을 높이고, 향후 거포 내야수의 가능성까지 시험해 볼 전망이다. /jhrae@osen.co.kr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