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 박주미+송일국 모두 성공 "배고픔에 행복 먹방"[종합]

[OSEN=조경이 기자] '한끼줍쇼' 송일국과 박주미가 모두 한끼에 성공했다.

2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송일국과 박주미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신당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오후 6시30분부터 벨누루기가 시작됐다. 송일국 이경규가 한팀. 송일국이 먼저 첫 벨을 눌렀다. 벨을 눌렀지만 아무 대답이 없어 첫 도전에 실패했다.

박주미도 첫 도전에 나섰다. 벨이 망가져 띵동이 안 되자 박주미는 직접 불렀다. 하지만 시어머니 생신을 가는 길이라고. 박주미도 첫 도전에 실패했다. 

일요일 저녁 많은 집들이 비어 있었다. 박주미는 "불만 켜져 있어도 반갑다"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박주미가 출연한 드라마 '옥중화'를 봤다는 신당동 주민을 만났다. 저녁을 먹고 동대문에 출근한다는 아버지가 한끼를 흔쾌히 수락했다. 박주미는 송일국팀을 보며 "어떡해 어떡해"라고 미안해하면서도 "죄송한데 너무 기쁘다"고 들어갔다.  

낚시광인 아버지는 직접 잡은 메기로 매운탕을, 낚시터에서 먹으려고 준비해둔 삼겹살을 준비했다. 할머니가 직접 옥상 텃밭에서 키운 유기농 야채들도 신선함을 더했다. 

박주미는 아버지에게 소원이라며 "옥상에서 저녁을 먹고 싶다"고 제안을 했다. 가족들은 모두 혼쾌히 '콜!'을 외쳤다. 옥상에서 저녁 만찬이 차려졌다.  

송일국과 이경규팀도 우여곡절 끝에 7시35분에 성공했다. 혼자 있다는 아버지는 "반찬이 김치 밖에 없다"면서도 흔쾌히 한끼를 대접하겠다고 했다. 아버지는 냉장고 안의 밑반찬을 총출동시켜 밥상을 차렸다.

송일국은 "점심도 굶었다"며 슈퍼 먹방을 시작했다. 송일국은 금세 밥한공기를 뚝딱하고 두번째 공기를 먹기 시작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