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터선샤인’ 이병헌X김태리, 역대급 캐스팅 완성[종합]

[OSEN=강서정 기자] 그야말로 ‘역대급’이다. 8년 만에 드라마에 컴백하는 이병헌과 데뷔 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하는 김태리가 김은숙 작가의 신작 ‘미스터 선샤인’의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최근 ‘도깨비’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은숙 작가가 지난 5월 내년 상반기 컴백을 목표로 ‘미스터 선샤인’ 대본을 작업 중이라고 발표했을 때 모두의 관심은 어떤 배우가 출연하는 것이었다.

이 드라마는 1900년대를 배경으로, 역사에는 기록되지 않았으나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의병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은숙 작가가 복귀 발표를 하고 한 달여 뒤 남자 주인공 소식을 전했다. 김은숙 작가의 신작 ‘미스터 선샤인’의 남자 주인공으로 이병헌이 캐스팅 됐다는 것.

화앤담픽쳐스의 윤하림 대표는 “김작가가 ‘미스터 션샤인’의 남자주인공이 연기도 잘하고, 영어도 잘하는 배우가 되었으면 했는데 다행히 이병헌 씨와 좋은 인연이 된 것 같다”며 캐스팅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2주 정도가 지난 후 여자 주인공도 결정됐다. 6일 화앤담픽쳐스는 김태리가 여자 주인공이라고 밝혔다.

김태리는 극 중 조선의 정신적 지주인 고씨 가문의 마지막 핏줄인 애신, 애기씨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리는 ‘미스터 선샤인’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영화 ‘아가씨’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던 김태리가 이병헌과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김태리의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고 네티즌들이 높은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김태리가 워낙 신비로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데다 ‘아가씨’ 작품 하나만으로 대중으로부터 엄청난 주목을 받았기 때문.

윤하림 대표는 “영화 ‘아가씨’에서 김태리의 연기를 인상 깊게 봤다. 그래서 호기심이 생겼다. 김은숙 작가 또한 김태리를 여자 주인공으로 결정하는 데 이견이 없었다”며 “특히 우연히 이병헌과 김태리의 투샷 사진을 접했는데 너무 괜찮은 그림이었다. 김태리가 영화 속에서 다 보여주지 못했던 매력을 이 작품을 통해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