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 오하영·임세미·박지선·박장현, 이게 진짜 '大반전' [종합]

[OSEN=유지혜 기자] '복면가왕'에 에이핑크 오하영, 배우 임세미, 개그우먼 박지선, 브로맨스 박장현이 등장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MC햄버거에 도전하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는 올리브소녀와 뽀빠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들은 태연과 종현의 노래 '숨소리'를 듀엣으로 열창했다. 1라운드의 승리를 가져간 복면가수는 뽀빠이였다. 62대 37로 이긴 뽀빠이는 2라운드에 진출했다. 

올리브소녀는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를 열창하며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다름아닌 에이핑크의 막내 오하영이었다. 그는 "에이핑크 멤버들이 나갈 때 마다 부러웠다. '복면가왕'에 나가니 많은 분들이 목소리를 알아주더라. 그런 점들이 부러웠다"고 말하며 "완곡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없다보니 이런 자리가 너무 기다려졌다. 저의 노래를 들을 때마다 '복면가왕'에 나왔던 저를 떠올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두 번째 무대에는 훌라걸과 삼바걸의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이들은 임상아의 노래 '저 바다가 날 막겠어'를 열창하며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1라운드 두 번째 조의 승리는 삼바걸의 차지였다. 

훌라걸은 변진섭의 '새들처럼'을 열창하며 가면을 벗었다. 훌라걸의 정체는 배우 임세미였다. 그는 '복면가왕'을 통해 예능 입문을 하게 됐다며 "이 프로그램이 제 첫 예능 입문이다. '복면가왕'을 즐겨보고 부모님이 정말 즐겨보는데 이렇게 나올 수 있어 너무나 좋았다. 정말 영광이다"고 감격을 전했다. 

1라운드 네 번째 무대에는 멜론과 복숭아의 대결이 그려졌다. 멜론과 복숭아는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을 열창했다. 판정단은 "정말 계속 듣고 싶은 노래다. 멜론은 본인 실력에 반에 반도 안 나온 것 같다. 복숭아는 상큼하기 짝이 없는 그런 과일이다. 호흡이 참 좋았다"고 감탄했다. 특히 복숭아의 정체에는 배우 허영란, 가수 황혜영 등의 다양한 스타들이 거론돼 궁금증을 배가시켰다.

이번 대결의 승자는 멜론이었다. 러블리즈의 노래 '아츄'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한 복숭아는 개그우먼 박지선이었다. 그의 정체에 신봉선을 비롯한 개그개 선배들은 깜짝 놀랐다. 박지선은 "얼굴 빼고 몸만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 이런 흰 피부도 뽐낼 수 있고, 성장한 아역배우 같은 여성스러운 몸선도 보여드릴 수 있었다"며 "가면 덕분에 배우 소리도 들어보고 뿌듯한 경험이었다. '열심히 하는 친구'라는 인식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에는 아기해마와 다이빙소년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플라이투더스카이 '씨 오브 러브'를 열창했다. 심상치않은 노래 실력을 자랑하는 두 복면가수에 판정단은 혼란스러워 했다. 막상막하의 실력으로 판정단에 고민을 안긴 끝에, 5표차로 아기해마가 승리를 차지했다.  김경호의 노래 '오아시스'를 열창하며 가면을 벗은 다이빙소년의 정체는 바로 브로맨스의 박장현이었다 . 추리도 모두 소용 없었던, 그야말로 '대반전'의 향연이었다./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