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스트로, 첫 단독 콘서트 성료..'6천 관객 열광'

[OSEN=이소담 기자] 그룹 아스트로(ASTRO)가 국내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아스트로는 지난 15, 16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더퍼스트 아스트로드 투 서울(The 1st ASTROAD to Seoul)'을 열고 약 6천여 명의 관객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콘서트는 아스트로가 지나온 1년 6개월 간의 여정을 담았다는 뜻의 ‘아스트로드’라는 타이틀답게 그동안 발매한 앨범의 수록곡들을 스페셜하게 편곡하여 선보였다.

먼저 데뷔곡 '숨바꼭질'로 활기차게 포문을 연 아스트로는 4계절 앨범의 수록곡 'Lonely', '물들어', '불꽃놀이'를 노래하며 아스트로드의 첫 여정을 시작했다. 이어 차은우의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과 호소력 짙은 보컬라인이 더해진 아스트로표 발라드 ‘풋사랑’은 물론 래퍼라인 진진, 라키의 랩과 웅장한 밴드 사운드가 돋보였던 ‘내 멋대로’까지 약 22곡을 열창하며 관객들과 호흡했다.


평소 보여준 청량한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남성미 넘치는 반전매력을 펼치기도 했다. 화려한 금장 장식의 블랙수트를 입고 등장한 아스트로는 ‘에브리미닛', '다 거짓말', ‘너라서’ 등의 무대로 현장의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특히 문빈은 '내 멋대로' 무대 마지막 깜짝 뒤태 공개로 현장의 팬들을 열광케 만들기도 했다.


아스트로는 이처럼 약 150분간 화려한 퍼포먼스부터 발라드, 팬들과 호흡하는 여러 무대들로 아스트로만의 다양한 색깔의 매력을 아낌 없이 발산하며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첫 단독 콘서트를 끝마친 아스트로는 눈물의 소감으로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멤버 산하는 "아스트로드의 첫 여정이었는데 처음을 잘 마무리해서 기분이 좋고 앞으로 남은 여정들도 잘 해나가겠다"라고 전했으며 라키, 문빈은 "아로하 덕분에 이 시간이 가능했다. 저희가 더욱 행복하게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을 이었다.

차은우와 엠제이는 "아무도 다치지 않고 끝나서 행복하고 이번 여정의 플래너로서 첫 시작이 잘 마무리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라고 전했으며 마지막으로 리더 진진은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아스트로가 되겠다“고 말하며 벅찬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데뷔 1년 6개월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끝마친 아스트로. 앞으로 또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그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아스트로는 오는 8월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제프 투어를 진행, '아스트로드'의 여정을 계속해서 이어간다. / besodam@osen.co.kr

[사진] 판타지오뮤직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