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하늘, 미담 또 추가.."'청년경찰' 스태프 이름 다 외우더라"

[OSEN=박소영 기자] '청년경찰' 강하늘이 또 하나의 미담을 추가했다.

17일 오전 건대입구점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촬영장에서 인기왕은 누군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박서준과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을 꼽았다.

두 사람은 강하늘에 관해 "현장 여자 스태프들이 정말 좋아했다. 스태프들 이름을 일일이 다 외워서 부르더라"며 따뜻한 성품과 뛰어난 친화력을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현장에 스태프 리스트가 있다. 이름과 얼굴을 매치할 수 있다. 현장에서 막내 스태프분들의 느낌이 있다"며 겸손하게 말해 훈훈함 분위기를 자아냈다.


청춘 수사 액션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