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왕사 첫방①]'임커플' 시완♥윤아 is 뭔들, 美친 비주얼 케미

[OSEN=조경이 기자] 아름다운 투샷이다. 눈부신 비주얼을 장착한 배우 임시완과 임윤아가 조우해 가슴 떨리는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냈다.

17일 첫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 왕원(임시완)과 왕린(홍종현)이 보격구를 하는 은산(임윤아)의 자태에 눈을 때지 못했다.

고려 걸크러시 은산 역할의 임윤아는 남장을 한채 거칠게 보격구를 하면서도 꽃미모를 드러냈다. 왕원은 여인이 보격구를 한다며 기싸움을 벌였지만 은산이 멱살을 잡고 초밀착을 하자 묘한 기류에 휩싸였다. 왕원은 미소를 지으며 "우리 만난 적 있다"며 "내가 널 알아"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7년 전 인연이 있었다. 왕원이 은산의 어머니가 자객들에게 죽임을 당하던 상황을 지켜보면서도 구하지 못했던 것. 앞서 왕원은 이상한 움직임을 포착 "재미있는 볼거리"라며 계략을 눈치챘지만 은산의 집에 미리 말하지 않았다. 뒤늦게 후회해 은산에게 어머니가 남긴 유언을 전달했지만 은산은 어머니를 잃은 것뿐만 아니라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살아가게 됐다.

7년만에 재회한 두 사람. 은산의 스승 이승휴(엄효섭)의 귀한 술병을 깨트린 왕원은 술을 구해야했다. 왕원와 은산, 왕린 세 사람은 술을 구하기 위해 험한 산을 올랐다. 위험천만한 높은 산자락에 허름한 다리가 놓여 있었다. 이 다리처럼 아슬아슬한 세 사람의 삼각로맨스가 시작됐다.

다리를 건너는 중 은산이 중심을 잡지 못하고 흔들리자 뒤에 있던 왕린이 은산을 받쳐줬다. 거의 다리를 건널 때 쯤 밧줄이 끊어졌고 먼저 도착한 왕원이 가까스로 은산의 팔을 잡았다. 위로 끌어올리려고 힘을 주면서 은산이 왕원 위로 넘어졌고 두 사람은 초밀착 상태가 돼 서로의 눈을 응시했다.

이날 사슴같은 비주얼의 임시완과 임윤아는 티격태격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며 찰진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여기에 임시완의 유일한 벗으로 출연하는 홍종현의 시선까지 임윤아에게 꽂혀 있어 세 사람의 사이의 삼각로맨스의 전개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