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냉부해’ 김준호, 재료들은 사망 웃음은 부활

[OSEN=강서정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세상 제일 소탈한 냉장고로 ‘냉장고를 부탁해’의 가장 어려운 게스트에 등극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상상초월 식재료가 가득한 냉장고를 가지고 출연한 김준호는 독특한 식성과 날이 갈수록 살아나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김준호는 대한민국 개그계의 떠오르는 ‘신흥대부’로 소개됐다. 이 같은 명성에 맞게 행사장에서 웃고 시작할 수 있는 그만의 콩트를 선보이며 명품 토크에 시동을 걸었다.

그의 토크는 시작부터 빵빵 터졌다. 함께 출연한 개그계의 대부 이경규를 롤모델로 생각한다고 말했지만 작가들에게 ‘이경규는 물러나야 한다’라고 했던 사담이 대본에 적혀있어 모든 것이 들통난 것. 이것을 기점으로 원조 대부와 신흥 대부의 티격태격 톰과 제리 케미가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본격적으로 냉장고를 개봉하기에 앞서 김준호는 냉장고 속이 두렵다며 모두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는 냉장고 문을 열려는 MC들에게 자신의 냉장고 속 돌아가신 음식들을 과감히 보내는 상조회사 직원들 같다며 찰떡같은 비유로 폭소를 자아냈다.

김준호는 먹고 싶은 음식 주제도 남달랐다. 그의 유행어를 딴 ‘먹다 남은 치킨 좀 케어해주자나~’와 ‘겉 다르자나! 속 다르자나! 이경규자나!’로 순발력 넘치는 재치를 발휘했다. 까다로운 어린이 입맛으로 ‘가슴을 강타할 수 있는 진~한 국물’을 강조하며 자신의 음식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MC들과 셰프들이 냉장고도 텅 비었는데 까다롭다며 소화제만 먹고 끝내자는 말에 의기소침했던 김준호는 몇 안 되는 재료에도 불구하고 기적처럼 요리를 해내는 셰프들에게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확고한 입맛을 소유한 김준호는 요리에도 호불호 확실한 철벽으로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한시도 쉬지 않는 개그본능으로 예능계를 평정한 김준호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따라올 수 없는 예능감으로 다방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준호는 개그계의 ‘신흥 대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