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BO리그, 10년 연속 500만 관중 돌파 눈앞

[OSEN=이종서 기자] KBO리그가 500만 관중을 돌파를 앞두고 있다.

KBO는 18일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이 후반기 시작과 함께 500만 관중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2017 KBO 리그는 전반기 동안 현재 425경기에 누적관중 494만 4994명(평균 1만 1635명)이 입장해 500만 관중까지는 5만 5006명을 남겨두고 있다. 500만 관중은 KBO 리그 역대 최초로 달성된 1995년 이래로 11번째이며 2008년 이후 10년 연속이다.

18일 430경기만에 500만 관중이 달성 되면 역대 5번째 최소경기이며, 지난 6월 21일 400만 관중 돌파 이후 27일만이다. 역대로 400만에서 500만 관중까지 소요된 일수로는 2013년 24일, 2009년 26일에 이어 3번째로 짧은 기간이다.

10개 구단 중 최다는 LG로 67만 2101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그 다음으로는 두산이 64만 4631명, KIA 59만 7594명, SK 57만 5560명, 그리고 롯데가 56만 4699명으로 5개 구단이 전반기에 관중 수 50만명을 넘겼다. 시즌 종료 시 이들 5개 구단이 100만 관중을 기록하게 된다면 역대로 최다 구단 100만 관중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종전에는 2012년 두산, LG, SK, 롯데 등 4개 구단이 100만 관중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대비 구단별 관중 증가율을 살펴보면, KIA가 39%나 증가해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KIA는 전반기에만 이미 11차례 매진을 기록했고, 본격적인 순위 경쟁이 펼쳐지는 하반기에도 이 기세를 몰아 팀 최다였던 2016년 77만 3499명을 가뿐히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다음으로는 구단 최초 외국인 감독과 함께 2년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SK가 8% 상승했다. 뒤를 이어 kt가 7%, LG가 6%의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반환점을 돈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의 현재 경기당 평균 관중 수는 11,635명으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산술적으로 837만여명을 기록해 2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기대된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