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대차이無 로맨스"..'다만세' 여진구♥이연희, 벌써 설렌다 [종합] 

[OSEN=정소영 기자] 여진구와 이연희의 로맨스에 벌써 설렌다.

18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다시 만난 세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백수찬 PD를 비롯해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등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해 설명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 살 청년 성해성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정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 '미녀 공심이', '냄새를 보는 소녀'를 연출한 백수찬 PD가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미스터리한 캐릭터 성해성은 여진구가 맡았다. 앞서 tvN '써클'에서 복제인간 김우진 역을 맡아 연기하며 호평을 얻었던 바. 이번에는 주민등록상으론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소년을 연기하며 또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이에 여진구는 "이렇게 밝은 모습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 많았다. 평소 모습과 닮아있어서 조금 해소됐다. 가장 중점을 둔 건 해성이의 미소였던 것 같다.오랜만에 밝은 캐릭터를 맡아서 현장에서 설레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연희 역시 '다시 만난 세계'를 통해 2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그가 맡은 역할은 정해성(여진구 분)이 사랑하는 31살 여인 정정원 캐릭터로, 무게감이 느껴졌던 전작 속 모습과는 달리 밝고 해맑은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캐스팅 소감을 묻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PD님과 작가님의 콤비를 기대했었다. 캐스팅 돼서 너무나 영광이었고 이번 작품에 임하면서 로맨스를 잘 그려내고 싶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의 실제 나이차는 9살, 극중 나이차는 12살. 커플 호흡에 대한 질문에 여진구는 "다행히 누나가 맞춰주시고 저도 나름 어른스러운 척 많이 했다 "고 말했고, 이연희는 "현장에서도 의젓하면서도 밝은 면도 있고 같이 연기해서 너무 기뻤고 영광이다. 옆에서 보면서 배우는 점도 많고 존경할 부분도 있었다"고 답해 일각의 우려를 덜어냈다.

또한 여진구, 이연희와 함께 삼각관계를 그릴 주인공은 바로 안재현. 안재현은 발랄한 소년미를 보여줄 여진구와 달리, 미모와 재력을 모두 갖춘 '어른 남자' 차민준으로 분해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백수찬 PD는 세 배우와의 작업 후기를 묻는 질문에 "연기자들이 다 순수하고 청량하고 따뜻하다"라며 "진구 씨는 대한민국에서 몇 안 되는 소년미와 의젓함을 갖추고 있다. 연희 씨는 너무 착하고 열심히 해주시고 생각보다 되게 말광량이다"라며 "안재현은 실제 맡은 캐릭터랑 되게 비슷하다. 잘생김과 잘해줌의 대명사인 것 같다. 와이프한테만 잘해주는 줄 알았는데 저한테도 잘해줘서 감동 받을 때가 있다"라고 답해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과연 이러한 '다시 만난 세계'의 훈훈한 분위기는 결과로도 이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9일 10시 첫 방송. / jsy901104@osen.co.kr

[사진]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품위녀' 정다혜 "파스타 난투? 한 번에 끝+PD님 함박웃음" 배우 정다혜가 '품위있는 그녀'에서 화제가 됐던 '파스타 난투극'에 대한 비하인드...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