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7일의 왕비’ 찬성, 연우진 대신 죽음 맞아...‘압도적 존재감’

[OSEN=유지혜 기자] 2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16화에서는 연우진(진성대군 역) 대신 죽음을 맞은 황찬성(서노 역)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이동건(연산군 역)은 연우진을 궁지로 몰아넣으려고 무고한 백성들에게 누명을 씌워 처형했다. 

황찬성은 연우진과 백성들을 구하기 위해 자신이 우렁각시의 수장이라 거짓 자복을 했다. 

모진 고문 때문에 만신창이가 됐지만 이동건이 나타나자 분노로 인해 금세 눈빛이 돌변하는 등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쳤다. 

또한 자책하는 고보결(윤명혜 역)을 담담하게 위로하는 장면에서는 '서노' 특유의 진중하고 속 깊은 면모가 드러나, 시청자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황찬성은 옥에서 이동건을 죽이려 했지만 결국 실패했고, 격분한 왕은 공개 처형을 명했다. 

결국 그는 "대군마마, 채경 아씨 두 분은 서로를 지키십시오. 저는 지켜야 할 것이 이 생에 더이상 없어서 해야할 일을 하고 갑니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장렬한 죽음을 맞이했다. 

 한편, 황찬성은 '7일의 왕비'가 첫 사극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많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전작인 JTBC 드라마 '욱씨남정기'에서 보여줬던 코믹한 모습과 정반대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연기자로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냈다. 

'7일의 왕비'(연출 이정섭 / 극본 최진영)를 마무리한 황찬성은 현재 공연 중인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 무대를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 yjh0304@osen.co.kr

[사진] ‘7일의 왕비’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