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인경, LPGA 브리티시오픈 3R 6타 차 단독 선두

[OSEN=이균재 기자] 김인경이 메이저 대회 생애 첫 우승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김인경은 6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의 킹스반스 골프 링크스(파72, 6697야드)서 끝난 브리티시 여자오픈(총상금 325만 달러) 3라운드서 버디만 6개 잡아내며 6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7언더파 199타를 적어낸 김인경은 공동 2위 조지아 홀(잉글랜드)과 모리야 주타누간(태국)을 6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김인경은 지난해 에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세웠던 이 대회 54홀 16언더파도 1타 차로 경신했다. LPGA 투어 통산 6승에 빛나는 김인경은 준우승의 한을 풀고 메이저 첫 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이날 버디만 8개를 몰아치며 8언더파 64타를 기록,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 공동 4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지난주 스코틀랜드 오픈서 우승한 이미향은 이날 5타를 줄여 8언더파 208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유소연은 5언더파 211타로 공동 31위, US오픈 챔피언 박성현은 4언더파 212타로 공동 40위에 자리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