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아는형님' 소녀시대, 안방 저격한 레전드 꿀잼 스나이퍼

[OSEN=장진리 기자] 소녀시대가 10년간 숙성된 레전드 입담으로 안방을 뒤집었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가 완전체로 출격했다.

소녀시대는 등장부터 형님들 잡는 입담으로 안방을 압도했다. 김희철은 "화장실에서 태연이를 만났는데, '내가 오늘 너희 어디까지 얘기해도 되냐?'라고 하자 태연이 '다 얘기해봐. XX 다 얘기해봐'라고 하더라"고 태연이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태연은 김희철의 폭로에 오히려 "할 거면 살려야지"고 오히려 기선을 제압했고, 김희철은 "생각보다 제가 욕을 잘 못한다"고 꼬리를 내렸다.

소녀시대의 등장에 독한 형님들은 순한 양으로 바뀌었다. 이미 '아는 형님'에 출연했었던 써니는 "그 때는 시청률이 5%도 안돼서 다 열심히 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다들 다리 꼬고 뭐하는 거냐. 다들 열심히 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써니의 불호령에 '통' 강호동 역시 고개를 숙였다. 강호동은 SM 이수만 회장의 조카인 써니의 등장에 "(써니가) 좀 어려운 건 사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국 공연 후 레게풍의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한 이상민을 본 윤아는 "나 궁금한 게 있는데, (이)상민이 머리 무슨 일이야?"라고 날카롭게 지적했고, 이상민은 "미국 공연을 하러 갔는데 미국 뮤지션들에게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상민의 말에 써니는 "비자가 나와?"라고 이상민을 공격했고, 이상민은 "비자가 왜 안 나와. 요즘 미국 노 비자라고"라며 분노했고, 서장훈은 "출국 정지만 안 걸려 있으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소녀시대와 소속사 선후배로, 평소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는 김희철은 소녀시대 멤버들에 꼼짝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김희철의 과거 여자친구들을 모두 알고 있다. 다 말하면 두 바퀴도 다 돌아야 한다"고 말했고, 김희철은 "난 여자친구가 없다. 난 남자를 좋아한다는 소문도 있는 사람이다"라고 억울해했다. 윤아는 김희철의 변명에 "저 소문은 자기가 퍼뜨리고 다닌다. 왜냐면 여러 여자를 편하게 만나고 싶기 때문"이라고 폭로했고, 소녀시대의 핵폭탄급 폭로에 당한 김희철은 "소녀시대가 아주 승기를 잡았다. 진짜 세다"며 "나 오늘 멘탈 나가겠다"고 물을 생수병째 들이켰다.

소녀시대의 핵폭탄급 입담은 소녀시대 자체 팀킬로 이어졌다. 수영은 "일본 숙소 생활 당시에 서현이가 다이어트를 하고 있었는데, 두부 한 모에 집착하더라. 내가 예민했던 시기라 내가 생각해도 황당한 이유로 서현을 미워했다"고 과거 에피소드를 고백했다.

수영이 폭로하는 멤버들이 보기 싫은 순간의 폭로 토크는 이어졌다. 티파니에 대해서는 "자기가 귀여운 줄 알고 핑크색이나 리본에 집착한다. 오늘도 봐라, 자기 혼자만 큰 리본 하고 왔다. 저 리본이 예쁘긴 한데, 다들 준비해 준 걸로 맞춰야 하잖아"라고 말해 티파니를 발끈하게 만들었다.

효연에 대해서는 "효연이는 코 셰이딩에 집착을 한다. 방송 들어가기 전에 코 셰이딩을 하는데 그 모습이 꼴보기 싫은 적이 있었다"고 말했고, 효연은 지지 않고 "나는 네가 눈 뜨고 있는 것만 봐도 싫다"고 응수해 폭소를 선사했다. 유리에 대해서는 "다리 벌리는 스트레칭을 정말 아무데서나 할 때가 있다. 차에 앉아서도 하고, 새벽에 미용실에서도 한다"고 폭로했고, 태연에 대해서는 "하얀 게 그냥 꼴보기 싫다. 태연이랑 같이 사진을 찍고 필터를 주면 태연만 하얘진다"고 짜증을 냈다.

유리는 "수영이가 뭔가를 먹을 때 젓가락을 멀리 잡는다. 그리고 늘 먹을 때 의욕이 없다. 젓가락을 멀리 잡고 있는 그 꼬락서니가 보기가 싫다"고 맞공격에 나서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양말이 없어서 수영이 양말 대신 화장실 휴지를 양말처럼 대신 신고 있었다는 믿을 수 없는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소녀시대 멤버 중 가장 마른 수영과 윤아가 서로 살찌는 것으로 경쟁을 펼치고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졌고, 효연은 "쟤네 저런 얘기할 때 제일 꼴보기 싫다"는 날카롭게 응수했다.

소녀들의 사랑과 결혼 역시 간접적으로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현재 배우 정경호와 공개 열애 중인 수영은 "누군가의 경호를 받고 있다"며 김경호의 히트곡을 부르는 짓궂은 형님들의 공격을 웃어 넘겼다. 장래희망을 슈퍼맘이라고 적은 유리는 "일도 하면서 육아도 열심히 하고 싶다. 결혼을 나중에 해야지"라고 말했고, 곧이어 들어오는 결혼 질문에 "결혼은 효연이가 먼저 할 것"이라고 공을 효연에게 떠넘기며 '팀킬'을 자처했다.

역시 소녀시대였다. 10년이라는 세월은 공짜로 쌓인 것이 아니었다.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아는 형님'에 출격한 소녀시대는 10년간 제대로 농익은 레전드 예능감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소녀시대의 활약은 2주차 방송에도 이어질 전망. 형님들 뒷목 잡게 만드는 예능감으로 '아는 형님'을 초토화시킨 소녀시대의 매력 발산에 기대가 모아진다./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