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용운 결국 2군행…김기태 감독 "그동안 잘해주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좌완투수 정용운이 2군으로 내려갔다.

김기태 KIA 감독은 13일 광주 LG전에 앞서 정용운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대신 이날 선발투수로 나서는 배힘찬을 1군 등록했다.

김기태 감독은 "그동안 팀이 필요할 순간에 잘 해주어 될 수 있으면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 최근 보다시피 구위가 좋지 않다. 이제는 한 템포 쉬어줄 때가 되었다"고 정용운의 2군행 배경을 설명했다.


정용운은 5월 1군에 합류해 중간투수로 존재감 있는 투구를 했다. 이후 임기영의 부상 공백이 생기자 연일 호투를 펼쳐 틈을 메워주었다. 정용운의 활약 덕택에 선발로테이션을 정상 가동할 수 있었고 선두를 굳게 지켰다.

그러나 전반기 막판부터 구위가 떨어졌고 최근 선발 2경기에서 1회를 버티지 못하고 난조를 보였다. 12일 lg전에서는 아웃카운트 1개만 잡고 6점을 내주고 강판했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제구가 흔들리며 부진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