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영희, 2연속 가왕 등극...마돈나=김연자 [종합]

[OSEN=유지혜 기자] '복면가왕'의 가왕은 영희가 차지했다. 마돈나의 정체는 트로트가수 김연자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영희와 그에 맞서는 복면가수 4인의 도전이 그려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마돈나와 롤러보이의 대결이었다. 마돈나는 마야의 '진달래꽃'을 선곡했다. 롤러보이는 izi의 '응급실'을 불렀다. 마돈나는 특유의 창법으로 '진달래꽃'을 파워풀하게 소화해냈다. 롤러보이는 명곡인 '응급실'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소화해내 많은 관객들을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이 대결의 승자는 마돈나였다. 롤러보이의 정체는 그룹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었다. 그는 "저희 콘서트를 할 때 마다 어머니께서 늘 눈물을 흘렸다. 그래서 어머니께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노래를 들려드리면 어떨까 싶었다 싶었다"며 도전 이유를 밝혔고, "팀 활동을 오래하니 혼자 노래하는 것에 자신감이 없어졌다. 그걸 극복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좋은 노래 만들고 부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퀴리부인과 플라밍고의 대결이 펼쳐졌다. 퀴리부인은 윤하의 '오늘 헤어졌어요'를 불렀다. 플라밍고는 부활의 '희야'를 열창했다. 퀴리부인은 짙은 이별 감성을 절절하게 무대에 담아 관객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플라밍고는 흔들림 없는 탄탄한 가창력으로 무대를 들었다놨다 했다.

이번 라운드의 승자는 바로 플라밍고였다. 퀴리부인의 정체는 1세대 아이돌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었다. 예상치 못한 간미연의 등장에 연예인 판정단은 모두 깜짝 놀랐다. 간미연은 "4년 정도 노래를 안 했다. 솔로 앨범을 내고 음악 욕심이 커지던 때 유행 따라서 여러 창법에 도전했다. 어느 순간 내 목소리가 듣기 싫었다. 그 이후에 음반 활동을 하지 않았다. 요 근래에 들어서 다시 해보려고 노력하고 있었던 차에 '복면가왕'에 나왔다"며 "자신감을 얻어간다. 오늘 이후로 더 당당하고 자신있게 노래를 부를 수 있을 것 같다"고 '복면가왕'에 고마워했다.

3라운드에는 마돈나와 플라밍고가 진출했다. 가왕후보 결정전에서 마돈나는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선곡했다. 플라밍고는 넥스트의 'here I Stand for you'(히어 아이 스탠드 포 유)를 열창했다. 마돈나는 지금까지 보여준 흥겹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자신만의 색깔로 애절한 감정을 담아내 관객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플라밍고는 감정의 폭발을 무대에 가득 울리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가왕후보로 진출한 복면가수는 마돈나였다. 플라밍고의 정체는 다름 아닌 그룹 야다의 전인혁이었다. 전인혁은 "활동할 때 얼굴을 드러낸 적이 없었다. 회사에서 저의 눈이 세니까 눈을 가리자고 해서 항상 선글라스를 쓰고 나왔다. 인기에 비해 얼굴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래서 전인혁이란 이름을 알리고 싶었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13년이 걸렸다. 정말 감사하다"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가왕결정전에 오른 '가왕' 영희는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선곡했다. 가왕결정전에 오른 영희는 가왕다운 섬세한 감성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영희는 결국 62대 복면가왕 자리에 앉으며 2연승에 성공했다. 마돈나의 정체는 트로트가수 김연자였다./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