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효리네' 효리X상순X지은, 이젠 선후배 아닌 가족이 됐습니다[종합]

[OSEN=김은애 기자] '효리네민박'이 오랜만에 휴식을 맞았다. 손님들이 떠난 후 이효리, 이상순, 아이유는 자신들만의 시간을 가지며 웃음꽃을 피웠다. 그러면서 이들은 점점 가족이 되어갔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효리네민박'에선 전원이 모두 체크아웃하고 이효리와 이상순, 아이유가 재정비에 들어갔다.

'효리네민박'은 어느새 오픈 7일차를 맞았다. 아쉽게도 이날 왕십리 F4, 과학탐험대 등 모든 손님들이 민박집을 체크아웃했다. 이들은 다함께 아침식사를 하며 만들어둔 막걸리까지 열었다.

먼저 과학탐험대가 떠나자 이효리는 "과학탐험대의 텐트가 없으니 썰렁하다"고 아쉬워했다. 과학탐함대 역시 돌아가면서 "탐험을 가야할 것 같은데 가려니 이상하다"고 털어놨다.


왕십리 F4도 체크아웃하기 전 옥상에 올라간 뒤 "아무 걱정없이 살아가는 것 같다"고 행복해했다. 왕십리 F4는 이효리가 선물로 준 옷에 사인을 받아갔다. 이들은 "꿈꿨다"고 말했다.

서울시스터즈도 체크아웃을 하고 소길리에는 오랜만에 조용한 아침이 찾아왔다. 이효리, 이상순, 아이유는 대청소를 하며 새 손님을 맞을 준비를 했다.


하지만 '효리네민박'은 이날 예약한 손님이 없었다. 마침내 휴식을 취할 수 있게된 것. 이상순은 "파티를 열어야겠다"고 신나했다. 아이유도 "내일 조식을 만들 필요가 없냐"고 기뻐했다.

이어 세 사람은 시장과 절 천왕사를 찾았다. 이들은 함께 호떡을 먹으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함께 숲 속 길을 걸으며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나무를 끌어안더니 "이상순과 예전에 여행을 갔었다. 그때 내가 나무를 끌어안는 모습을 보고 반했다더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세 사람은 함께 셀카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담았다. 이후 이효리와 아이유는 집에 돌아와 저녁외식을 위한 준비를 했다.

이효리는 아이유에게 옷을 직접 골라주는가하면 머리까지 해주는 등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자신의 웨딩슈즈까지 내주기도. 이효리 역시 오랜만에 스모키화장을 하자 아이유는 "이효리 선배님 같다"고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저녁외식을 다녀온 이효리는 막상 손님들을 그리워했다. 그는 손님들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섭섭한 마음을 달랬다.

반면 아이유는 점점 제주살이에 푹 빠져갔다. 이상순은 아이유에게 "집에서 자고 싶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아이유는 "서울에 있는 집은 생각이 하나도 안난다"고 답했다.

아이유는 이효리에게 "나는 평점심에 집착하는 것 같다"며 "이제는 놓고 싶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효리는 "나는 평정심이 없다. 우리 둘이 반대다. 우리 둘이 만나면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효리도 "이상순으 처음엔 이벤트를 안해줘서 섭섭했다. 생각해보니까 매일매일이 이벤트였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아이유는 이상순에 대해 "진짜로 언니를 너무 사랑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효리네 민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