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홍만, 로드FC 떠나 엔젤스파이팅과 계약


[OSEN=우충원 기자]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36)이 국내 종합격투기 단체 엔젤스 파이팅과 계약했다.

엔젤스 파이팅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홍만이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엔젤스 파이팅 5 '별들의 전쟁'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최홍만은 민속 씨름 천하장사 출신으로 2005년 K-1에 진출해 프로 파이터의 길을 걸었다. 2009년부터 공백기를 갖다가 2015년 7월부터 로드FC에서 4경기를 펼쳐 2번 이기고 2번 졌다.

파이터 인생 황혼기에 접어든 최홍만은 "주변에 희귀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너무 많다. 힘겹게 생활하는 환우와 가족들에게 힘이 되고 싶어 격투가 인생 마지막을 엔젤스 파이팅과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엔젤스 파이팅은 '사랑, 나눔, 봉사'를 목적으로 탄생한 격투기 이벤트로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한다. 박호준 대표는 "최홍만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 다가오는 11월 최홍만의 데뷔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또 정준호 대표는 "대한민국 격투기와 희귀 난치병 환우들을 위해 노력하는 엔젤스 파이팅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엔젤스파이팅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