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 김대희·예빈·양동근·임상아..이게 '소름 반전' [종합]

[OSEN=유지혜 기자] '복면가왕'에 개그맨 김대희, 다이아 예빈, 배우 겸 래퍼 양동근, 임상아가 등장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영희에 도전하는 8인의 복면 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는 아테나와 등대맨이 올랐다. 이들은 이문세의 '조조할인'으로 듀엣 무대를 펼쳤다. 1라운드 첫 번째 조의 승자는 바로 아테나였다. 등대맨은 솔로곡으로 김민우의 '사랑일뿐야'를 선곡했다. 노래를 부르며 가면을 벗은 등대맨의 정체는 개그맨 김대희였다.

김대희는 "일부러 나이 많은 배우처럼 보이려고 연기를 했다. 선배님들 죄송하다"고 사과를 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출전한 이유로 가족들을 들며, "아빠가 노래를 정말 못 부르는 줄 안다. 다른 노래 경연에서도 첫 라운드에서 떨어졌다. 이번 기회를 통해 아빠도 노래 잘 부른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아내에게 처음 불러줬던 노래인 '사랑일뿐야'를 불렀는데 가족들이 봐줬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는 당근소녀와 옥수수걸이 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AOA의 '짧은 치마'를 열창했다. 살랑살랑한 안무와 매력적인 음색으로 무대를 채우는 두 사람의 듀엣에 관객들은 박수를 보냈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의 승리자는 당근소녀였다. 솔로곡으로 하수빈의 '노노노노노'를 열창한 옥수수걸의 정체는 다이아의 예빈이었다.

예빈은 "멤버가 많아서 파트가 한 줄이었다. 제가 노래 시작을 열고 입을 열지 않았다. 점점 노래에 대한 욕심도 생겨서 연습을 열심히 해서 지금은 파트를 늘려 나가고 있다"고 말하며 "제가 아직 많이 낯설 수도 있겠지만, 이제는 다이아의 노란 머리가 아니라 목소리를 들었을 때 '옥수수걸 아니야?'라고 떠올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를 꾸민 콜롬버스와 칭기즈칸은 김건모의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열창했다. 이들은 독특한 음색으로 랩과 노래를 소화해 관객들을 들썩이게 했다. 두 사람의 대결에서 승리한 복면 가수는 바로 칭기즈칸이었다. 박진영의 '엘리베이터'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한 칭기즈칸은 바로 배우이자 래퍼인 양동근이었다. 

양동근은 "결혼 전과 후가 정말 많이 다르다. 결혼 전에는 음악에서 멀어지고 싶단 생각도 들었다. 결혼 후에는 즐기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었다. 이런 무대가 정말 즐길 수 있는 무대라 생각해서 나오게 됐다"고 말하며 "10대 때부터 귀에 박히도록 들은 말이 '남자배우 인생은 40대부터'라는 말이었다. 정말 많은 기대를 했는데 이제 바로 눈앞으로 왔다. 30년간 많은 일이 있었지만 그게 워밍업이라 생각하고 이제 진짜 불살라 보려고 한다"고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밝혔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에 오른 골든마스크와 청개구리 왕자는 윤종신의 '지친 하루'로 듀엣 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은 감성 가득한 목소리로 '지친 하루'를 소화해내 관객들을 눈물 짓게 했다. 두 사람의 대결에서 승리한 이는 바로 청개구리 왕자였다. 변진섭의 '그대 내게 다시'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한 골든마스크는 바로 노래 '뮤지컬'의 임상아였다. / yjh030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