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르곤 첫방①] 김주혁, 인생캐 만났다..카리스마 뒤 숨은 인간미

[OSEN=박판석 기자] 배우 김주혁이 보이지 않았다. 팩트체크를 위해서 고군분투하는 김백진 앵커만 있을 뿐이었다. 카리스마 넘치는 협상가와 희생자의 아픔을 생각하는 인간미 넘치는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4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아르곤’에서는 김백진(김주혁 분)과 이연화(천우희 분)이 시사프로그램 ‘아르곤’에서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화는 부당해고당한 기자들의 자리를 메우기 위해 들어온 경력직 기자. 백진을 비롯해 ‘아르곤’ 팀은 연화를 용병이라고 부르며 괄시했다. 그렇기에 연화는 백진과 팀원들에게 인정받기 위해서 애쓰기 시작했다.

김주혁이 연기한 백진은 고집불통에 원칙주의자처럼 보이지만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 연기도 할 수 있을 정도로 복잡한 인물이다. 불같은 성격과 강한 자존심 그리고 기자로서 투철한 직업의식을 가지고 부끄러운 일은 하지 않겠다는 고집을 가지고 있다. 개인보다 팀을 우선시하는 냉철한 리더다.

백진은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고 추진력 있는 모습 이외에도 인간적으로 고뇌하고 공감할 줄 아는 면도 가지고 있다. 딸의 가출 앞에서 어쩔 줄 몰라하고, 딸에게 관심을 쏟지 않은 자신을 자책하고, 붕괴사건의 실종자들과 사망자들의 이름 앞에서 가슴 아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김주혁은 ‘아르곤’ 첫 방송을 통해서 완벽하게 존재감을 드러냈다. 카리스마와 따스함을 오고가는 백진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예능에서 보여줬던 모습이 전부 잊혀질 정도로 훌륭한 연기였다./pps2014@osen.co.kr

[사진]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