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집에 돌아가는 것이 두려운 남자들, 늘어나는 귀가 공포증은 왜?  

최근 일본에서는 일과가 끝난 뒤에도 집에 돌아가는 것이 두려워 일부러 야근을 자처하거나 혼자서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거나 하며 시간을 보낸 뒤 아내와 가족이 모두 잠든 늦은 시간에 집에 돌아가는 일명 '귀가 공포증 帰宅恐怖症' 환자가 늘어가고 있다고 일본의 주간 겐다이가 보도 하였다.

이러한 귀가 공포증을 겪는 가장 큰 이유는 주로 부인과의 불화로 알려졌다. 특히 신경질적으로 쉽게 화를 내거나 남편을 무시하는 성향이 있거나 남편에게 경제적인 요구가 지나칠 경우 이러한 경우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이러한 귀가 공포증은 부부간의 새로운 트러블이 되고 있다고 주간 겐다이는 보도하고 있다.

특히 최근 이러한 귀가 공포증을 앓는 남성들이 증가하는 이유는 기존의 남편= 돈을 벌어 오는 사람, 아내= 가사와 육아를 책임지는 사람이라는 전통적인 개념이 깨어지고 일하는 여성들이 늘어나면서 남성들의 가사 분담이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가사 분담에 대한 롤 모델을 보지 못하고 자란 현대의 젊은 남성들은 자신들이 보아온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모습과 현재의 아내가 요구하는 모습에서 혼란을 느끼게 되면서 아내와 트러블을 겪게 되고 현대의 여성들 또한 자기 주장이 강해 지면서 이러한 여성들에게 피로도를 느낀 남성들 사이에서 이러한 귀가 공포증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OSEN, 도쿄=키무라 케이쿤 통신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