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도둑놈’ 서주현, 오열 연기로 입증한 ‘여주의 품격’

[OSEN=유지혜 기자] ‘도둑놈 도둑님’의 서주현이 오열 연기로 시청자를 울렸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서는 사망한 줄 알았던 장돌목(지현우 분)이 눈을 뜨고, 강소주(서주현 분)가 장돌목의 죽음이 가짜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돌목은 최태석(한정수 분)와 거래를 했고, 최태석은 자신을 한 번 배신한 윤중태(최종환 분)보다는 장돌목과 손을 잡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 최태석은 윤중태가 보는 앞에서 장돌목이 자신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것처럼 일을 꾸몄고, 때마침 현장에 나타난 강소주와 한준희(김지훈 분) 덕분에 최태석은 현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강소주와 장돌목의 아버지 장판수(안길강 분)는 장돌목의 시체가 발견됐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로 향했다. 얼굴은 심하게 부패했지만 몸에 총탄 흔적과 과거 칼을 맞은 흉터가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경찰 또한 시체와 장돌목의 지문이 일치하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오열했고, 강소주는 삶의 의욕을 잃었다.


장돌목의 친어머니 민해원(신은정 분) 또한 뒤늦게 장돌목이 자신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눈물을 흘렸다. 한준희는 홀로 있을 때에는 슬퍼했지만 복수를 위해서 윤중태 앞에서는 “장돌목의 죽음이 마치 총장님의 취임 선물 같다”고 말하며 그의 편인 척 했다.

모두가 장돌목이 죽었다고 믿는 그 순간, 장돌목은 어느 고급별장에서 눈을 떴다. 장돌목은 자신에게 옷을 가져다주는 한 사내의 목을 조르며 “윤중태가 보낸 사람이냐”고 경계했다. 그러자 그 뒤에서 한 의문의 사나이가 나타나 “내가 당신을 구했다”고 말해 또 다른 조력자가 등장했음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분의 감정선 주인공은 단연 서주현이었다. 서주현은 유일한 자신의 편인 장돌목을 잃은 강소주의 오열을 제대로 표현해냈다. “나도 수사관이다. 비켜라”라며 심하게 훼손된 장돌목의 시체 앞에서 강단을 보이면서도, 시체를 확인한 후 무너져 내리는 강소주를 통해 서주현의 감정 연기는 고조됐다.

장돌목으로부터 배달된 웨딩드레스를 본 강소주의 장면은 특히 인상적이었다. 강소주는 웨딩드레스를 보고 급히 웨딩샵으로 전화해 “이거 언제 배달된 거냐”고 물었지만 “그 때 입어보신 후 신랑 분께서 배달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가봉 때문에 늦게 배달됐다”고 말했다. 한가닥 희망을 잡았던 강소주는 그 말에 오열하며 웨딩드레스를 껴안았다.

이날 하루 동안 눈물 마를 날이 없던 서주현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배우로서의 역량을 제대로 입증했다. 까다로운 오열 연기를 훌륭하게 해낸 서주현은 좋은 평가를 받기 충분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도둑놈 도둑님’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