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명불허전', 매회가 명장면..김남길x김아중 '뭉클한 콜라보'

[OSEN=박소영 기자] 조선왕복 메디활극 ‘명불허전’의 김남길, 김아중이 또다시 가슴 뭉클한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제작 본팩토리) 11회에서 허임(김남길 분)과 최연경(김아중 분)은 죽음의 순간 침통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운명처럼 조선에서 다시 눈을 떴다. 임진왜란 한 가운데 떨어진 허임과 최연경이 거듭되는 위기상황에서도 사람을 살리려 고군분투하며 교감하는 모습은 감동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허임과 최연경은 전란으로 피붙이 둘만 남은 어린 남매와 만났다. 함께 왜군을 피해 도망가던 중 위기의 순간에 왜군 장수 사야가를 만나 목숨을 구할 수 있었지만, 또 다른 왜군이 쏜 총에 사내아이가 맞고 위기상황에 놓였다. 아이는 목숨이 위험한 상태였고, 허임은 처음 보는 총상환자를 치료할 수 없었다.

오하라와 아버지 죽음의 순간이 떠오른 최연경은 수술을 하지 못하겠다며 두려움에 떨었다. 허임은 최연경에게 혼자 힘으로는 아이를 살릴 수 없다며 용기를 북돋아 주었고, 그의 위로에 최연경을 다시 메스를 잡았다. 허임과 최연경이 의사로서 교감하며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협진 콜라보로 환자를 살리는 역동적인 장면은 묘한 설렘과 함께 시청자들의 가슴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첫 만남부터 달라도 너무 달랐던 ‘침의’ 허임과 ‘외과의사’ 최연경. 400년 시간의 거리만큼이나 티격태격하며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던 두 사람이었지만, 누구보다 환자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살리고자 하는 마음만은 같았다.

다이내믹하게 펼쳐진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협진 콜라보는 두 사람이 의사로서 공명하는 모습이자, 신뢰와 함께 더 깊어진 두 사람을 보여주는 명장면이기도 했다. 허임이 혈자리에 침을 놓아 고통을 줄이고, 각종 약재로 치료를 하면 최연경은 총알을 빼내고 완벽하게 수술을 해냈다. 몰입감을 높이는 김남길과 김아중의 연기 내공이 제대로 빛을 발하는 명장면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상처와 아픔들로 흑화했던 허임과 오하라의 죽음으로 무너졌던 최연경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성장하는 모습은 감동을 자아냈다. 누구보다 최연경의 상처를 잘 알고 있는 허임이기에 다시 메스 들기를 두려워하는 최연경을 설득할 수 있었다.

허임은 “의원으로 살다보면 살릴 수 있는 병자보다 그렇지 못한 병자들이 많다는, 그게 이 땅의 의원이 가진 숙명이라는 걸 스승님은 가르쳐 주지 않으셨다”며 “죽고 사는 것은 하늘이 정하는 것. 우리는 그저 죽음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아니겠소. 그 마음을 알기에 소녀도, 그대의 아비도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을 것”이라고 담담히 위로를 전했다.


두 사람이 나눈 포옹은 치유였다. 버려도 다시 손에 돌아온 침통과 메스는 마치 두 사람의 절대적인 운명과 사명을 나타내주는 듯 해 더욱 큰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칼을 맞는 순간에 최연경의 손을 놓쳐 버린 허임이 홀로 서울에서 눈을 뜨는 충격 엔딩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명불허전’ 12회는 오늘(17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tv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