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파티피플' JYP·SM·미스틱 대통합 통했다..'유스케' 누르고 또 1위

[OSEN=박진영 기자] JYP-SM-미스틱이 뭉친 SBS '파티피플' 귀 호강 특집이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시청률 2배 차이로 따돌리며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파티피플’의 시청률은 평균 2.6%, 최고 4.1%(이하 수도권 가구 평균 기준, 전국 평균 2.3%)를 기록했다. 동 시간대 또 다른 음악 프로그램인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은 1.3%(전국 1.2%)로 나타났다. ‘파티피플’은 시청률 하락세를 그린 ‘유스케’와 달리 지난 방송 대비 시청률이 상승, ‘유스케’를 시청률 2배 격차로 벌리며 또 한번 동 시간대 1위 자리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 날 ‘파티피플’은 윤종신, 하림, 헨리, 조정치, 써니, 에디킴 등이 출연한 ‘귀 호강 음악 대잔치’로 꾸며졌다. ‘파티피플’의 MC이자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을 포함해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윤종신, 하림, 조정치, 에디킴, SM엔터테인먼트의 헨리, 써니까지 ‘JYP-SM-미스틱’ 3사 뮤지션들이 총출동한 무대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 날 처음 등장한 게스트 윤종신은 음원 차트 역주행으로 데뷔 28년만에 1위를 안긴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윤종신은 '좋니'는 발매 후 2개월 뒤에야 차트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며 "바닥에 있는 솔직한 감정을 썼더니 노래방에서 남자분들 사이에서 입 소문이 난 거 같다. 나도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지 예상 못했다. 너무 놀라웠다"고 밝혔다.

이어 윤종신은 “'좋니'의 제작비가 799만원”이라고 털어놓으며 “뮤직비디오 제작에는 70만원 들었다”고 밝혀 MC 박진영을 놀라게 했다. 박진영은 "이 곡이 히트하는 것을 보고 많은 것을 느꼈다. 많은 가수들이 해낼 수 있다는 희망을 얻었고, 비싼 마케팅 없이 음악의 힘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감탄했다.

이 날 ‘파티피플’ 최고의 1분 역시 윤종신이 차지했다. 이 날 윤종신은 사랑 받지 못해 억울한 ‘나만의 억울송’으로 2014년에 발표했던 곡 ‘고요’를 소개했다. 윤종신은 “이 곡은 잘 모르실 거다”라며 “한 연인이 이별하는데 아무 말 없이 서로를 바라보기만 하는 상황이다. 제가 가사를 쓴 곡들 중에 회상 형도 있지만 이 노래는 생중계 형이다. 이별 현장 진행형이다”라고 설명한 뒤 ‘고요’를 불렀다.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보물 같은 노래에 시청자들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종신이 ‘고요’를 부른 장면이 분당 시청률 4.1%까지 치솟은 것. 이별의 순간이 눈 앞에 펼쳐지는 듯한 절절한 감성에 박진영도 감탄을 이어갔다. 노래가 끝난 뒤 박진영은 "멈출 수가 없다. 아 이거 ‘파티피플’ 방송이 끝나면 새벽 1시 정도 되는데 새벽 2시 차트에 조심스럽게… (오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극찬했다.

뒤이어 윤종신의 소개로 헨리가 등장했다. 헨리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윤종신의 '좋니'를 선보여 관객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어 하림이 등장했다. 박진영은 하림에 대해 "꼭 ‘파티피플’에 모시고 싶었던 가수다. 작곡도 잘하지만, 무엇보다 이 목소리다. 정말 '공기반 소리반'이고 힘들이지 않고 '대충' 부른다. 제 심사평을 다 모으면 하림"이라며 "노래방에서 제일 많이 부르는 노래가 '출국'과 '난치병'이다"이라며 팬심을 고백했다.

하림은 자신의 노래 '난치병'을 열창했다. 이어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에서는 헨리와 콜라보 무대를 꾸몄다. 하림의 잔잔한 음색에 헨리는 바이올린 연주가 더해져 풍성한 무대가 완성됐다. 다음 게스트로는 ‘소녀시대’의 써니가 등장했다. 이날 써니는 헨리와 함께한 콜라보 곡 '쟤 보지 마'를 선보였다. 윤종신은 ‘내 인생의 OST’ 코너에서 ‘빌리 조엘’을 뮤즈로 꼽았다. 윤종신은 처음 산 빌리 조엘의 LP를 시작으로 그의 음악을 들으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윤종신, 하림, 에디킴, 조정치 등 ‘미스틱’ 멤버들이 꾸민 ‘빌리 조엘’ 헌정 무대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에디킴은 ‘내 인생의 OST’로 박진영의 '허니'를 선곡, 에디킴과 함께 전 출연자가 무대에 올랐다. 에디킴의 보컬로 노래가 시작 된 가운데 조정치가 기타를, 박진영은 건반을, 헨리는 바이올린, 하림은 하모니카를 꺼내 들고 연주에 나서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여기에 박진영까지 노래를 더하며 3대 기획사 뮤지션이 한 무대에서 즐긴 이 무대는 MC 박진영의 멘트처럼 '진정한 음악 대잔치'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parkjy@osen.co.kr

[사진] '파티피플'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