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김지희의 축하 받는 우승자 고진영


[OSEN=인천, 이대선 기자]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한 달여만에 또 우승하며 생애 첫 타이틀 방어에도 성공했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파71, 6,403야드)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에서 12언더파 1타차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8월 13일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2승을 챙겼다.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는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이자, 개인 통산 9번째 우승이다. 허윤경과 이승현이 고진영의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고진영이 김지희의 축하를 받고 있다.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