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판듀2' 김조한, 최종 판듀는 한우처녀..강타 잡을 R&B 끝판왕[종합]

[OSEN=박진영 기자] 김조한이 선택한 최종 판듀는 소백산 한우처녀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2' 에서는 '가요계 왕족들의 가족 전쟁'이라는 부제로 김조한과 강타가 출연했다.

이날 김조한은 알앤비의 왕, 강타는 아이돌의 왕이라 불렸다. 강타는 "요즘 아이돌에겐 구호가 붙는데 저희가 먼저 했다"며 "키워주세요"라고 외쳤다. 양요섭은 과거 H.O.T의 인기를 언급하며 "저희 친누나가 제 얼굴에 물감을 칠하곤 했다"라고 설명했다.


솔리드 역시 만만치 않았다. 김준현은 "솔리드가 당구장을 점령했었다. 그 때 8번 공이 없어지곤 했다"라고 말했다. 솔리드를 상징하는 것이 8번 당고공이었던 것. 이에 대해 김조한은 "사장님이 저를 제일 싫어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조한은 '이 밤의 끝을 잡고'로 판듀 찾기 예선전을 진행했다. 이 때 김조한의 닮은꼴인 레이먼킴이 도전을 해 눈길을 모았다. 예선전에 나선 이들은 인천 스웩 철가방, 소백산 한우 처녀, 잠실 카푸치노 신사, 청주 백화점 절세미남, 충북 불타는 주꾸미걸이었다.

김조한은 노래를 부르기 전 이 다섯 명에게 "마음 가는대로 불러달라"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환상적인 무대가 끝난 뒤 김조한은 "정말 감동적이었다. 한 자리에서 이렇게 한 노래를 부르는 것이 너무 좋다. 각자 스타일이 다르다. 같이 공연하고 싶다"며 감탄했다.

충북 불타는 주꾸미걸, 인천 스웩 철가방, 소백산 한우 처녀가 1대 3 대결 무대에 진출하게 된 가운데 이들은 '천생연분'으로 폭발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김조한의 마지막 애드리브가 인상적이었다는 평가. 김조한은 "즐거워하는 모습 자체가 같이 놀러 온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조한은 최종 판듀로 소백산 한우처녀를 선택했다. 파이널 무대에서 필요한 애드리브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선택의 이유였다. /parkjy@osen.co.kr

[사진] '판타스틱 듀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